본문바로가기


피플

사람人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제품 개발부터 협력사와 협력하겠다"

기사입력| 2017-04-02 15:30:09
LG전자가 상생경영에 나선다. LG전자는 지난달 31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LG전자 러닝센터에서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구매센터장 이시용 전무 등 회사 경영진과 99개 주요 협력회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LG전자 협력회 총회'를 진행했다. 협력회는 LG전자 협력회사들의 모임이다.

LG전자에 따르면 협력회는 지난해 주요 협력 성과를 공유하고, 생산성 향상과 품질개선에서 탁월한 성과를 낸 12개 협력회사를 선정해 시상했다. LG전자는 부품 표준화 및 공용화를 통한 효율적인 생산시스템 구축,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 등 올해의 중점 추진 방향에 대해 공유했다.

LG전자와 협력회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소년소녀 가장, 다문화 가정, 독거노인 등 사회 취약 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하기로 했다.

조 부회장은 "고객과의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약속인 품질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제품 개발을 시작하는 단계부터 협력회사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부품 경쟁력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며 "어떠한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진정한 '일등 LG'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 지원, 무이자·저금리 대출, 무료 교육 지원 등 동반성장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운영하며 협력회사가 부품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선순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사람人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