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금융

토스, 제3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키움은 포기

기사입력| 2019-10-15 14:10:47
지난 5월 제3인터넷전문은행 운영권 예비인가를 신청했다 고배를 마셨던 토스가 새롭게 꾸린 컨소시엄을 통해 재도전에 나섰다. 반면, 당시 동반 탈락했던 키움 컨소시엄은 재도전을 포기했다.

토스 컨소시엄은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 마감일인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예비인가 신청 계획을 공표했다.

토스는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 인가를 신청한 가칭 '토스뱅크 컨소시엄'의 지분 34%를 확보, 최대주주 역할을 하게 된다. KEB하나은행과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각 10%의 지분율로 2대 주주를 맡고, SC제일은행(6.67%), 웰컴저축은행(5%), 한국전자인증(4%) 등도 주요 주주로 참여한다. 알토스벤처스와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기존 투자사도 주주로 들어온다. 토스는 인터넷은행 설립·운영 안정성·사업 연계 시너지 창출을 고려해 컨소시엄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재도전 전망이 유력했던 다우키움그룹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터넷전문은행에 재도전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우키움그룹은 지난 5월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불허 결정 이후 기존 컨소시엄 참여 주주들과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에 대한 검토를 지속해왔으나 이번에 신청하지 않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5월 키움증권은 하나은행, SK텔레콤, 11번가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터넷전문은행 키움뱅크(가칭)의 예비인가를 신청했으나 불허 결정을 받은 바 있다.

이외에 소상공인연합이 주도하는 '소소스마트뱅크준비단' 역시 참여를 공식화한 상태다.

한편 금융당국은 15일까지 받은 신청서류를 토대로 외부평가위원회 등을 거쳐 연말까지 심사 결과를 낼 예정이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금융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