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금융

은행권 BIS 비율 '상승'…인터넷은행은 '하락'

기사입력| 2018-12-06 15:00:16
당기순이익이 늘어난 은행권 자본비율이 소폭 오른 반면, 적자가 이어진 인터넷은행의 자본비율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9월말 은행 및 은행지주회사 BIS기준 자본비율 현황(잠정)'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현재 19개 국내 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5.55%로 지난 6월 말보다 0.04%포인트 올랐다. 단순기본자본비율(6.69%)도 같은 기간 0.07%포인트 상승했다. 그러나 기본자본비율(13.42%)과 보통주 자본비율(12.84%)은 각각 0.0001%포인트, 0.02%포인트 하락했다. 4조1000억원의 당기순이익이 발생했고 조건부자본증권도 1조8000억원 어치 새로 발행해 총자본은 4조7000억원 증가했다. 반면 위험가중자산은 총 위험 노출액이 23조8000억원 늘어난 영향으로 26조4000억원 증가했다.

은행별로는 씨티(17.72%), 경남(16.58%)의 총자본비율이 높은 편이었고, 케이뱅크(11.32%)와 수출입(13.76%)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인터넷은행의 총자본비율(15.04%)은 3개월 전보다 0.9%포인트 하락했다. 케이뱅크(11.32%)는 지난 7월 3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한 덕분에 0.62%포인트 올랐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이었다. 카카오뱅크(15.67%)는 2분기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한 덕분에 15%대를 유지했지만, 적자가 이어지면서 3개월 전보다는 1.19%포인트 떨어졌다.

은행을 자회사로 둔 은행지주회사의 총자본비율은 14.48%로 3개월 전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기본자본비율(13.17%)과 단순기본자본비율(5.93%)도 각각 0.04%포인트, 0.07%포인트 올랐지만 보통주 자본비율(12.52%)은 0.04%포인트 하락했다. 총자본은 3조3000억원의 당기순이익이 발생했고 1조원 규모의 조건부자본증권을 발행해 4조2000억원이 늘었다. 신한(15.30%)과 KB(14.93%)의 총자본비율이 높은 편이었고, JB(12.92%), 한국투자(13.02%)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금감원은 "국내 은행·지주사들의 총자본비율은 바젤Ⅲ 규제 비율은 물론 미국 은행들의 평균치(14.4%)보다도 높지만, 적정 수준의 자본확충을 지속해서 유도하겠다"고 설명했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금융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