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가전

소비자원 "인덕션레인지 가격·성능 차이 커"

기사입력| 2018-08-28 14:51:53
최근 소비자 관심이 커지고 있는 인덕션레인지의 성능과 가격이 제품별로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소비자원은 인덕션레인지 10개 브랜드 10종을 대상으로 안전성(감전보호, 온도상승, 이상운전, 기계적강도, 구조, 자기장강도), 가열성능(가열시간, 에너지소비량), 에너지소비효율(효율, 연간에너지비용), 소음, 표시사항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평가 대상 인덕션레인지는 가이타이너, 린나이, 매직쉐프, 일렉트로룩스, 쿠첸, 쿠쿠, 해피콜, ELO, LG전자, SK매직 등의 소비자 선호도가 큰 제품들이다.

안전성 시험에서는 해피콜(HC-IH4000) 제품이 한 번의 터치만으로 발열을 시작해 전기용품안전기준(서로 다른 버튼 두 번 이상의 터치로 발열 시작)에 부적합했다. 해피콜은 해당 제품의 단종 계획을 밝혔다.

물을 끓이는데 걸리는 가열시간을 평가한 결과, 쿠첸(CIR-F151), LG전자(HEI1V), SK매직(IHR-132) 등 3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가열시간이 짧아 '우수' 평가를 받았다. 가이타이너(GT-FY1000CK), 린나이(IA10P), 일렉트로룩스(ETD29PKC), 해피콜(HC-IH4000), ELO(BR-A77FY) 등 5개 제품은 그다음 단계인 '양호', 매직쉐프(MGER-IR18GW), 쿠쿠(CIR-B101FB) 2개 제품은 최하 단계인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에너지소비효율에서는 제품별로 최대 1.6배 차이가 났다. ELO(BR-A77FY) 제품의 단위 소비전력량이 171Wh/㎏으로 가장 효율이 높았고, SK매직(IHR-132) 제품은 253Wh/㎏으로 가장 효율이 낮으면서 효율관리기자재 운용규정(최대소비전력량 220Wh/㎏ 이하)에도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SK매직은 해당 제품(2017년 8월 생산분)의 판매를 중단하고, 문제점을 개선 후 판매하기로 했다. SK매직은 이미 판매한 제품에 대한 점검·교환 등의 조치계획을 소비자원에 통보했다.

작동 중 발생하는 최대소음을 평가한 결과, 쿠첸(CIR-F151), 쿠쿠(CIR-B101FB), 해피콜(HC-IH4000), ELO(BR-A77FY), SK매직(IHR-132) 등 5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소음이 작아 우수했고, LG전자(HEI1V) 제품은 양호, 가이타이너(GT-FY1000CK), 린나이(IA10P), 매직쉐프(MGER-IR18GW), 일렉트로룩스(ETD29PKC) 등 4개 제품은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표시사항에서는 일렉트로룩스(ETD29PKC), ELO(BR-A77FY) 2개 제품이 조리대 표면에 뜨거움 주의 문구를 한글 표기 없이 영문으로만 표기해 '전기용품안전기준 K60335-2-9' (주의:표면 뜨거움)에 부적합했다. 일렉트로룩스코리아는 미흡한 표시사항을 개선할 것이라고 소비자원에 전했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가전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