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가전

미세먼지가 바꾼 가전 트렌드, 매출 최고 성수기는 이제 5월

기사입력| 2018-05-08 14:21:30
미세먼지가 가전 구매 트렌드를 바꿨다. 기존 가전 매출이 가장 높았던 10월을 제치고 5월이 가전 극성수기로 떠오른 것.

신세계백화점은 최근 3년간 가전 매출을 월별로 살펴본 결과, 중위권에 머물던 5월 매출이 지난해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고 8일 밝혔다.

2015년과 2016년의 경우 가전 매출이 가장 높은 달은 10월이었다.

5월 가전 매출신장률은 2015년 15.3%, 2016년 27.6%에서 지난해 47.7%로 크게 뛰었다.

이처럼 5월의 가전 구매가 크게 늘어난 이유는 미세먼지와 황사가 심해지면서 공기청정기 같은 건강 관련 가전제품 판매가 급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한 이른 더위로 에어컨 수요가 늘어났으며, 대표적인 혼수 시즌인 10월의 가전 수요가 분산된 것도 5월 매출 증가 요인으로 꼽힌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불과 5년 전까지 에어컨 매출은 7∼8월에 집중됐지만 최근 들어선 4∼5월부터 에어컨 매출이 크게 늘고 있다"며 "여기에 공기청정기 같은 건강 가전제품 수요가 몰리며 5월이 가전제품 대목으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가전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