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가전

'화면 커진 TV' 올해 국내·외 시장 65인치가 대세

기사입력| 2018-04-19 15:54:03
국내에서 판매되는 TV의 화면이 최근 7년 만에 평균 10인치나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이 대형 화면을 선호하는 것은 글로벌적인 추세로 글로벌 시장에서 65인치 TV가 대세를 이루고 있고, 올해의 경우 75인치 이상 TV 판매도 급격히 늘어날 전망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연도별로 국내에서 판매한 TV의 화면 크기를 자체 조사한 결과, 2010년에는 평균 44.5인치였으나 지난해에는 54.0인치로 나타났다. 7년 만에 TV화면이 10인치 이상 커졌다는 얘기다. 게다가 55인치 제품의 경우 2010년에는 500만∼600만원에 달했던 것이 최근에는 초고화질 제품도 최저 200만원대 수준으로 낮아졌다.

국내 TV 시장에서는 55인치 수요층이 65인치 이상으로 급격히 이동하면서 65인치 이상 TV 시장 비중이 2016년 18%에서 작년 31%로 확대된 데 이어 올해는 65인치 판매가 55인치를 처음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삼성전자의 경우 올해 들어 1월 한 달간 75인치 이상 초대형 TV 국내 판매 대수가 전달에 비해 1.5배,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배 수준으로 늘어나는 등 75인치 이상 시장도 동반 성장하는 추세다.

평균 TV화면이 커지고 있는 것은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비슷하다 글로벌 시장조사전문업체인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TV 시장에서 UHD(3840×2160) TV 판매 대수가 약 7890만대로, FHD(1920×1080) TV(6620만대)를 처음으로 추월했다. 올해는 UHD TV 판매(약 1억70만대)가 1억대를 돌파하며 FHD TV(약 5480만대)의 2배 수준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대형 TV의 니즈가 증가하고 있는 것은 화질 기술 발달에 따른 것이다. 2000년대 초반에도 메이저 업체들이 글로벌 가전전시회에서 70인치 이상의 초대형 TV를 선보였지만 화질이 떨어져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초고화질(UHD) 기술이 확대되며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켰다.

업계 관계자는 "대형 TV의 선호 현상은 초고화질 기술 발달에 따른 결과"라며 "초대형, 초고화질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이 각각 50%, 10%인 점을 감안하면 향후 양사의 입지는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가전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