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가전

말 한마디면 알아서 척척…LG전자 AI 적용 올레드TV 출시

기사입력| 2018-03-05 13:44:58
LG전자는 자사의 인공지능(AI) 플랫폼인 DeepThinQ(딥씽큐)를 탑재한 '올레드 TV AI 씽큐'와 '슈퍼 울트라HD TV AI 씽큐'를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OLED TV의 최상위급 모델과 바로 아래 프리미엄 제품에 딥씽큐를 적용, 국내 뿐아니라 글로벌 프리미엄 TV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서기 위환 일환에서다.

LG전자에 따르면 올레드 TV AI 씽큐와 슈퍼 울트라HD TV AI 씽큐는 AI 플랫폼이 적용된 만큼 일상적 자연어로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전원을 켜거나 끄고, 볼륨과 채널 등을 조절할 수 있다.

"지금 보고 있는 프로그램 끝나면 꺼줘", "게임기에 연결해줘" 등의 음성 명령으로 시청 예약이나 꺼짐 예약 등을 실행하고, 사운드바·블루레이 플레이어·게임기 등에 연결할 수 있다. "시네마 영상 모드로 바꿔줘"라고 말하면 영화·스포츠·게임 등 시청하는 프로그램에 맞는 최적의 화질과 사운드로 영상·사운드 모드를 조절해준다."요가 강좌 틀어줘", "유튜브에서 클래식 틀어줘"라고 말하면 TV 프로그램이나 VOD(주문형 비디오) 서비스, 유튜브 등에서 관련 영상을 찾아주는 서비스의 이용이 가능하다. 특히 구글이나 다른 검색 사이트의 검색이 가능하다.

올레드 TV AI 씽큐와 슈퍼 울트라HD TV AI 씽큐는 TV의 기본 경쟁력인 화질 경쟁력도 갖췄다.

LG전자는 올해 올레드 TV 주요모델에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화질엔진 '알파9'을 장착했다. 알파9은 입력 영상을 분석해 4단계로 노이즈를 제거한다. 1, 2단계에서 영상의 깨진 부분이나 잡티를 제거해주고 3, 4단계에서 영상에 줄이 생기는 밴딩 노이즈나 색상의 뭉개짐을 완화하고 사물과 배경을 분리한 후 각각 최적의 명암비와 채도를 찾아 값을 조정한다. 사물은 선명해지고 배경은 원근감이 더해져 더욱 입체적인 영상이 만들어진다.

슈퍼 울트라HD TV에는 나노셀(Nano Cell) 기술을 적용됐다. 패널 위에 극미세 분자를 덧입힌 '나노셀' 기술은 색의 파장을 나노 단위로 더욱 정교하게 조정, 보다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다. '나노셀'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는 사용자가 화면을 정면에서 볼 때와 60˚ 옆에서 볼 때 색상 차이가 없다.

LG전자 관계자는 "OLED TV의 대중화·대형화로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혀 프리미엄 TV는 OLED라는 인식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며 "인공지능으로 한 차원 더 높인 OLED TV의 서비스 경쟁력 확대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가전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