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가전

"올림픽·월드컵 가정에서 즐긴다"…TV 매출 급상승

기사입력| 2018-01-21 14:59:52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과 올 상반기에 열리는 러시아월드컵 효과로 가전업계의 TV 매출이 연초부터 두자릿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이마트에서 TV 매출 신장률은 2015년 0.4%, 2016년 1.2%에 그쳤다. 지난해에도 1∼11월 매출 신장률은 1.3% 수준에 불과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에는 TV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8% 신장했고, 1월 1일∼17일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5% 급신장했다. 이마트 측은 "오랫동안 답보 상태이던 TV 매출이 2월 평창동계올림픽과 6월 러시아월드컵 등 굵직한 스포츠 이벤트를 앞두고 본격적인 성장세로 전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TV의 매출 상승을 견인한 것은 65인치 이상 대형TV다. 지난 12월 최고 1000만∼2000만원대인 65인치 이상 대형TV와 OLED·QLED 등 프리미엄 TV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9% 성장했다. 1월 1일∼17일에는 프리미엄 TV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6%나 늘었다.

롯데하이마트도 지난 1∼17일 TV 전체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가량 늘었고, 55인치 이상 대형 TV 매출은 45% 급증했다. 온라인쇼핑몰에서의 TV 판매량도 오프라인 매장만큼 성장세를 보였다. SK플래닛이 운영하는 온라인쇼핑사이트 11번가도 올해 들어 55인치 이상 초고화질(UHD) TV 매출이 두 자릿수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의 주기와 TV 교체 주기가 비슷한 면도 있지만 고가의 제품군에 대한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TV를 통해 스포츠 경기를 관람하려는 의도도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며 "대형 TV를 비롯해 최근에는 저가형 TV의 판매량도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가전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