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가전

김치냉장고 월간 소비전력량, 동부대우전자의 클라쎄가 LG전자 두 배

기사입력| 2017-11-08 15:19:03
김치냉장고의 월간 소비전력량이 제품별로 최대 1.8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4개 업체(대유위니아, 동부대우전자, 삼성전자, LG전자)의 김치냉장고 4종을 대상으로 김치 저장온도성능·월간소비전력량·소음·안전성을 시험 평가했다고 8일 밝혔다. 이중 김치냉장고 주위 온도(25℃, 32℃)에 따른 월간 소비전력량을 확인한 결과, 32℃일 때 동부대우전자의 클라쎄(FR-Q37QPJB)는 39.3㎾h/월, 6288원으로 전력이 가장 많이 소모됐다. LG전자의 LG DIOS 김치톡톡(K336SN15)이 21.5㎾h/월, 3440원으로 가장 적었다.

25℃일 때보다 32℃일 때 월간소비전력량이 제품별로 최소 45%에서 최대 185%까지 증가했는데 대유위니아 딤채(DT337QMUS), LG전자 제품은 45∼67% 수준으로 증가율이 낮았다. 삼성전자 삼성김치냉장고(RQ33K71217X)는 106%, 동부대우전자 제품은 185%로 증가율이 높았다.

이외에 냉장고 저장실 내 김치 용기 각각의 저장온도를 설정온도와 비교했을 때 가장 크게 차이 나는 정도를 평가한 '최대 온도편차'는 삼성전자와 LG전자 제품이 1.0℃ 미만으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동부대우전자 제품은 1.5℃ 미만, 대유위니아 제품은 2.0℃로 나타났다. 냉각속도를 김치 용기의 내부온도를 일정 온도 이하로 냉각시키는데 소요되는 시간으로 평가해보면, 삼성전자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수준이었다. 이외에 대유위니아, LG전자 등 2개 제품은 양호, 동부대우전자 제품은 '보통' 수준이었다.

소음의 경우도 제품별로 차이가 있어서, 냉장고가 김치 저장모드로 동작할 때 대유위니아, 삼성전자 등 2개 제품의 소음이 상대적으로 작아 '우수'로 나타났다. 동부대우전자, LG전자 등 2개 제품은 '양호' 수준으로 평가됐다.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가전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