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금융

손보사, 줄줄이 자동차 보험료 인하 왜?

기사입력| 2017-07-17 15:20:48
최근 손해보험사들의 자동차 보험료 인하가 이어지며, 새 정부 '눈치 보기'에 들어갔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대선 공약에 자동차보험료 인하는 명시되지 않았지만,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 인하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업계는 부담으로 작용한다는 분석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동부화재가 다음 달 16일부터 계약이 발효되는 자동차보험에 대해 보험료를 1.0% 내리기로 했다. 대형 보험사 중에서는 처음으로 자동차보험료 인하를 단행하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자동차보험료를 처음 내린 곳은 메리츠화재로, 6월부터 개인용 자동차보험료를 0.7% 인하했다. 이어 한화손해보험이 다음 달 6일부터 개인용 자동차보험료를 1.6% 내리겠다고 밝히며 인하 행렬에 동참했다.

이같은 보험료 인하에 대해 보험사들은 '손해율 개선'을 배경으로 내세웠다. 손해율은 보험사가 고객에서 받은 보험료 대비 고객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을 가리킨다. 통상 적정 손해율인 78% 내외보다 낮으면 자동차보험에서 흑자가, 높으면 적자가 난 것으로 간주한다.

손해율 개선은 외제차량 렌트비 현실화, 경미 손상 수리비 지급기준 신설 등 제도개선 효과가 반영되기 시작한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됐다. 올해 들어서 1분기에 11개 손해보험사 중 6개사의 손해율이 적정손해율을 밑돌 정도로 크게 개선됐다. 만년 적자였던 자동차보험에서 다수의 보험사가 흑자를 낸 것은 전례가 드문 일이었다.

이같은 손해율 개선에도 계절적 요인 등으로 보험사들은 보험료 인하에 난색을 보여 왔다. 손해율은 통상 3∼5월에 저점을 찍고, 자동차 관련 사건·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장마철·여름 휴가철과 폭설이 잦은 겨울에 올라가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최근 보험사들이 최근 들어 보험료 인하로 방향을 선회하면서, 새 정부의 보험료 인하 방침에 동참하기 위한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특히 동부화재의 자동차보험료 인하에 따라 삼성화재·현대해상 등 다른 대형 보험사들의 보험료 인하 가능성도 주목받고 있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손해율 개선에 따라 보험료 인하를 검토 중이지만, 정확한 일정과 인하폭은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이미 한차례 보험료를 내린 삼성화재는 올들어 5월까지 손해율이 개선되긴 했지만, 계절적 요인이 큰 만큼 좀더 신중하게 추가 인하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금융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