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가전

폭염에 에어컨 관련 소비자 불만↑…최근 3년간 AS 관련 피해 급증

기사입력| 2017-06-19 14:22:09
최근 3년간 더위와 폭염으로 인해 에어컨 사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애프터서비스(AS) 관련 피해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년(2014~2016년) 동안 에어컨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총 444건 접수됐다고 19일 밝혔다.

에어컨 피해구제 신청은 2014년 107건, 2015년 127건, 2016년 210건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였다. 이례적인 폭염으로 지난해 피해구제신청은 전년대비 65%가량 증가했다.

피해 유형별로 보면 전체 피해구제 건수 444건 중 냉방 불량·작동오류 등 품질과 AS 관련이 215건(48.4%)으로 가장 많았다.

설치가 잘못돼 물이 새거나 시설물이 파손된 경우, 설치비용을 과다 청구하는 설치 관련 피해가 127건(28.6%)으로 뒤를 이었다.

품질과 AS 관련 피해 유형의 경우 냉방이 제대로 되지 않는 '냉방 불량'이 95건으로 가장 많았고 작동오류(64건), 소음(22건), 악취(9건), 누수(8건)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설치 관련 피해는 설치가 잘못돼 물이 새거나 벽면·배관 등이 파손된 경우가 93건, 설치비용을 과다하게 청구하는 경우가 28건, 설치가 지연된 경우가 6건이었다.

설치 관련 피해의 경우 절반 이상(67건, 52.8%)이 전자상거래 등 통신판매를 통한 비대면 거래였다. 설치비용 과다 청구(28건)의 대다수(24건, 85.7%)가 전자상거래로 구매한 경우였는데 에어컨을 구매한 후 사이트에 안내된 내용과 다른 설치비가 청구됐다.

한국소비자원 측은 "에어컨을 살 때는 설치비용이나 추가비용 발생 여부 등 계약조건을 꼼꼼히 확인하고 설치 후에는 바로 켜서 정상적으로 작동되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가전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