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가전

소비자시민모임 "TV 모니터 표시 성능 실제 기능보다 떨어져"

기사입력| 2017-04-17 15:05:10
TV와 PC 모니터로 함께 쓸 수 있는 제품 중 상당수가 표시된 성능보다 실제 기능이 떨어진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시중에 판매되는 TV 모니터 8개 제품의 초기 설정모드 상 디스플레이 성능을 조사한 결과, 명암비와 응답 속도에서 제품에 표시된 성능보다 떨어졌다고 17일 밝혔다.

화면상에서 밝은 부분과 어두운 부분이 얼마나 잘 구분되는가를 나타내주는 명암비 시험결과 5개 제품(젠티뷰 CN-F2410HL, 야마카시 T320UF, 엑사비오 X2700EWT, 스마트라 SHE-320XQ, 삼성 LT24D590KD)의 경우 명암비를 1000:1~5000:1로 표시했지만 실제는 이보다 낮았다.

응답 속도의 경우 8개 제품 모두가 표시 성능(5~12ms)에 미치지 못했다. 응답속도는 화면이 교체되는 속도를 말한다. TV 수신 기능의 경우 간섭 신호나 신호잡음 등 여러 경로로 전달되는 신호를 정상 수신해야 하지만 8개 제품 모두가 '단일경로 페이딩 에코'(반사돼 전달되는 신호) 등 일부 시험항목에 따라 수신 불량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시민모임 측은 "단일·다중 경로 페이딩 에코 시험을 만족하지 못하는 제품의 경우 TV 수신 사각지대에서 수신 기능이 저하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지상파 방송에서 송신하는 자막기능 방송서비스에 대한 표준 기능을 완벽히 지원해주는 제품은 LG(24MT48DF) 제품 1개에 불과했다. 또 TV 모니터는 에너지 효율관리 대상품목이기 때문에 에너지효율 등급이 의무적으로 표시돼야 하지만 8개 중 3개 제품은 표시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시민모임 측은 "유통 중인 TV 모니터의 제품 사양이 기본 제품 정보를 그대로 사용하거나 최대 성능조건에서의 사양을 표시하고 있어 실제 사용할 때의 제품 성능과는 차이를 보였다"며 "객관적 제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디스플레이 성능을 객관적으로 표시할 수 있는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가전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