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가전

미세먼지에 공기청정기 수요 급증…삼성전자 등 주말에도 공장 풀가동

기사입력| 2017-04-04 14:14:34
미세먼지와 황사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공기청정기를 찾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삼성전자 등 관련 제품을 생산하는 업체들은 주말도 없이 생산 라인을 풀가동하고 있지만 밀려드는 주문에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초미세 공기청정기 '블루스카이'의 판매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삼성공기청정기는 2월 초부터 광주광역시에 있는 공기청정기 생산라인을 주말 없이 완전가동하고 있다.

올해 1분기 삼성전자 광주공장의 공기청정기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2배 증가했다. 악화된 대기환경으로 인해 공기청정기 수요가 큰 폭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또 브랜드별 최첨단 기능이 소비자에게 어필하면서, 경기 불황에도 꾸준히 매출이 늘어나고 있다.

삼성전자 측은 "특히 올해 새로 출시한 블루스카이 6000의 인기가 생산량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이 제품은 소비자들이 쾌적한 실내환경 조성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느꼈던 청정기능과 가습기능을 동시에 제공하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도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출시 후 지난해 12월부터 경남 창원의 공기청정기 생산라인을 풀 가동하고 있다.

올해 들어 월 생산량이 지난해와 비교해 2배 가까이 늘어났으나, 밀려주는 주문에 주말에도 전직원이 특근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인기의 주역은 '클린부스터'를 적용한 공기 순환 방식의 제품이다.

LG전자 측은 "클린부스터는 제품 상단 토출구에서 바람을 발생시키는 장치로, 이를 이용하면 깨끗한 공기를 멀리 떨어진 공간까지 빠른 속도로 내보내고 공기를 지속적으로 순환시켜 준다"며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이제는 계절을 가리지 않고 공기청정기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가전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