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경동나비엔, 북미 최대 냉난방 설비 박람회 '2020 AHR 엑스포' 참가

기사입력| 2020-02-04 15:16:04
경동나비엔이 친환경 콘덴싱보일러 및 온수기를 필두로 다시 한번 국가대표 콘덴싱 기술을 선보인다.

경동나비엔은 3일부터 5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냉난방 설비 박람회 '2020 AHR 엑스포'에 13년 연속 참가한다고 밝혔다.

'AHR(Air-Conditioning Heating Refrigerating Exposition) 엑스포'는 1930년부터 미국 냉동 공조학회(ASHRAE)가 주관하는 냉난방 분야 대표 전시회로 전세계 2천여개 업체, 약 4만 5천 명이 참석해 최신 냉난방 기술 및 제품 동향을 선보이는 자리다.

경동나비엔은 국내 보일러 브랜드 중 유일하게 13년 연속 AHR 엑스포에 참가하며 글로벌 난방 기업으로서 위상을 강화해나가고 있다. 특히 올해는 북미 시장에서 소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아온 기존 제품의 후속 모델을 선보이는 등 주거 환경, 설치 편의에 맞춰 제품 라인업을 확충하며 소비자의 난방 니즈에 더욱 세밀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프리미엄 콘덴싱 가스온수기 'NPE-A2'를 포함해 콘덴싱보일러 'NCB'와 'NHB', 관체형 보일러 'NFC', 'NFB' 등을 AHR 엑스포 현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장 눈길을 끄는 제품은 'NPE-A2'다. 이는 높은 열효율과 탁월한 친환경성을 두루 갖췄을 뿐 아니라, 낮은 가스압에서도 사용 가능한 기술력으로 북미 시장에서 콘덴싱 열풍을 불러 일으킨 콘덴싱온수기 'NPE'의 후속 모델이기 때문. 'NPE-A2'는 더욱 섬세한 온도 제어 기술력이 적용되어 열량에 따라 정확하게 제어할 수 있으며, '터치 디스플레이 패널'을 적용해 간편하고 직관적인 조작이 가능하다. 더불어 온수 출력 능력도 개선되어 다량의 급수가 필요한 상황에서도 걱정 없이 온수를 즐길 수 있고, 다양한 장소에서 설치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일반 온수기 신제품 'NPN'도 주목할 만하다. 이는 친환경 콘덴싱온수기 'NPE'로 콘덴싱 불모지였던 북미 온수기 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켰던 경동나비엔이 최초로 선보이는 일반 온수기로, 콘덴싱 온수기를 통해 확보한 기술력을 일반형 순간식 온수기에 접목하여 향후 북미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확대할 수 있는 전략 제품이기 때문이다. 특히 이 제품은 업계 최초로 일반형 온수기에 스테인리스 열 교환기를 적용해 내구성과 안전성 측면에서 압도적이다. 또한 인/아웃도어 겸용 모델(NPN-U)과 아웃도어 전용 모델(NPN-E) 2종의 라인업으로 북미의 다양한 주거 및 설치 환경에 따른 선택의 폭을 넓혔다.

경동나비엔 이상규 미국 법인장은 "작년까지 콘덴싱 기술을 필두로 북미 보일러 및 온수기 시장에 친환경 붐을 일으켰다면 2020 AHR 엑스포는 콘덴싱 기술을 활용한 일반형 온수기를 출시하면서 경동나비엔의 위상을 일반 온수기 시장까지 확대하는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북미의 주거 환경 및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제품과 솔루션을 제안하며 글로벌 생활환경 파트너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동나비엔은 2006년도 미국에 법인을 설립한 이후 콘덴싱 기술로 시장을 선도, 현재 북미 콘덴싱보일러 및 온수기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효율이 낮은 저탕식 온수기가 선점하고 있던 북미 시장에서 콘덴싱 기술을 접목한 친환경 고효율의 제품으로 시장의 판도를 바꾸었다. 또한 세계적인 기술력을 기반으로 낮은 가스압 등 현지 난방 인프라를 고려한 제품을 출시하며 신뢰할 수 있는 브랜드로 자리매김 했다. 경동나비엔의 북미법인은 2013년부터 연평균 성장률 24%를 기록하고 있으며, 2018년에는 콘덴싱 가스온수기와 보일러의 누적 판매 100만대를 달성하기도 했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