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IT

O2O 시장 폭풍 성장, 지난해 거래액 97조…'식품·음식' 비중 높아

기사입력| 2020-02-04 13:45:14
온라인-오프라인 연계(O2O)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O2O는 휴대폰 앱 등으로 음식 주문, 택시·렌터카 호출, 숙박·레저 예약 등을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지난해 거래액은 97조원을 기록, 전년 대비 22.3%가 늘었다. 과기정통부는 O2O 서비스를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맞춤형 서비스, 공급자-이용자 간 플랫폼 기반의 디지털 매칭, 비즈니스 거래 비용 발생, 중개 대상은 오프라인 서비스 등으로 규정했다.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시장 동향을 조사한 'O2O 서비스 시장 현황'에 따르면 O2O 서비스 기업은 555개다. 생활서비스 분야가 179개로 전체의 32.3%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모빌리티·물류 121개(21.8%), 인력중개 100개(18.0%), 숙박·레저 65개(11.7%), 식품·음식 47개(8.5%), 부동산 43개(7.7%)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매출액은 2조9000억원으로, 2018년 2조2700억원 대비 30.4% 늘었다. 분야별로는 식품·음식 분야가 8400억원(28.4%)으로 가장 많았고, 모빌리티·물류 22.5%(6400억원), 생활서비스 17.4%(5000억원), 인력중개 14.4%(4200억원), 숙박·레저 11.5%(3300억원), 부동산 5.8%(1700억원)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O2O 서비스를 통한 거래액 추정치는 약 97조원으로, 2018년 79조3000억원에 비해 22.3% 증가했다. 사업별로 보면 부동산 관련 분야가 34조9000억원(35.8%)으로 가장 많았고, 모빌리티·물류 28조9000억원(29.0%), 식품·음식 18조9000억원(19.5%), 생활서비스 11조9000억원(12.1%), 숙박·레저 1조9000억원(2.0%), 인력중개 5000억원(0.5%) 등으로 조사됐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IT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