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IT

LG유플러스, 방송통신 콘텐츠에 통큰 배팅…"5년간 2.6조 투자 계획"

기사입력| 2019-11-18 13:47:47
LG유플러스가 방송통신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콘텐츠 개발을 위해 연간 5000억원 이상 투자할 계힉이다. CJ헬로 인수를 바탕으로 통신방송 시장 활성화와 5G 서비스 경쟁력의 확대를 위해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18일 오전 주요 경영진과의 정기 회의를 열고 CJ헬로 인수를 통한 미디어 시장 발전과 5G 생태계 조성 및 차별화 서비스 발굴을 위한 중장기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하 부회장은 "5G 혁신형 콘텐츠 등 콘텐츠 제작 수급과 차세대 유무선 기술개발에 5년간 2조 6000억원을 투자하여 통신방송 미디어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방송통신 콘텐츠 경쟁력 확보를 위해 5년간 2조 6000억원 규모를 투자할 계획이다.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5G 혁신형 콘텐츠 발굴/육성, 통신방송 융복합 미디어 플랫폼 서비스 및 관련 기술 개발, 케이블 서비스 품질 안정화에 투자 초점을 맞췄다.

하 부회장은 "현재 케이블 산업은 성장 정체를 겪으면서 망고도화는 물론 혁신 서비스와 콘텐츠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5G 대표 서비스인 VR, AR 활성화를 위해 기반 기술 개발과 콘텐츠 발굴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G 등 차별화 서비스를 보다 많은 고객에게 경험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준비하겠다는 것이다.

LG유플러스가 밝힌 통신방송 콘텐츠 투자 계획은 최근 5년 간 LG유플러스가 관련 분야에 집행한 연 평균 투자액 대비 두 배 가량 증가한 규모다. LG유플러스는 올해 5G 생태계 조성을 위해 올해 1만 9000여편까지 전용 콘텐츠를 확대하면서 VR을 접목한 공연영상, 게임, 웹툰 등의 혁신 콘텐츠와 AR을 적용한 엔터테인먼트, 교육, 홈트레이닝 콘텐츠 등의 발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내년 상반기에는 국내 최초로 선보인 AR스튜디오 2호점을 선보여 AR 생태계를 조성하고, 5G 서비스 3.0 론칭을 통해 서비스 경쟁을 지속 선도하고 5G 콘텐츠 및 솔루션 수출 국가와 규모도 확대할 예정이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IT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