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IT

"미래산업 키운다" 중소벤처기업부 AI 제조데이터 전략위원회 발족

기사입력| 2019-11-07 14:21:05
정부가 인공지능(AI) 등 미래산업 핵심분야의 국가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AI와 제조데이터 정책에 민간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접목하기 위한 AI·제조데이터 전략위원회(전략위원회)를 발족했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전략위원회를 발족하고 첫 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전략위원회는 민간 전문가 20명으로 구성됐으며 정책·거버넌스, 데이터·제도, 인프라, 서비스 등 4개 분과로 나눠 운영된다.

전략위원회는 중기부가 목표로 하고 있는 '세계 최강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코리아' 정책 목표 달성을 위해 정책 전반에 걸쳐 민간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접목하는 역할을 맡는다.

AI는 미래산업의 핵심으로 주목을 받아왔던 분야다. 제조데이터는 AI발전과 함께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제조데이는 제품의 기획에서 설계·제조·유통·마케팅 전 과정에 이르는 데이터를 뜻한다. 미래 핵심 자원으로 여겨지며 국내외 대기업을 중심으로 활용이 늘고 있다.

그러나 자금과 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은 스마트공장을 도입하는 등 노력에도 제조데이터를 제대로 활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기부는 내년 정부 예산안에 중소·벤처기업 전용 제조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가상물리시스템(CPS) 솔루션 개발에 필요한 예산을 반영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략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우리나라는 5G 등 네트워크에 강점이 있지만 AI·데이터 시장은 글로벌 기업들이 장악하고 있다"며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인 만큼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해달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IT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