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IT

SK텔레콤, 장애청소년 위한 '행복코딩스쿨' 개최

기사입력| 2019-11-07 11:03:51
수원 소재 자혜학교에서 학생들이 코딩스쿨 수업을 받고 있는 모습.
SK텔레콤이 2020년 말까지 전국 특수학교(일반학교 특수학급) 100여개, 1000여명의 장애청소년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교육(행복 코딩스쿨)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SK텔레콤에 따르면 행복코딩스쿨은 알버트 로봇을 활용해 소프트웨어 기초 교육을 받는 기초과정(10주)과, 개인 및 팀단위의 코딩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심화과정(ICT메이커톤, 심화캠프)으로 구성됐다. 교육품질과 수준 높은 수업진행을 위해 코딩 전문강사 300여명을 직접 학교로 파견해 수업을 진행하는 게 특징이다. SK텔레콤은 장애청소년들의 행복과 재능발굴 등을 지원하기 위한 행복 코딩스쿨을 기획, 올해 초부터 준비해 왔다.

장애 청소년이 손쉽게 코딩 교육을 받기 위해서는 장애 유형과 학습능력을 고려한 특화된 교육 커리큘럼 개발에 초점을 맞췄다는 게 SK텔레콤 측의 설명이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교육부 산하 국립특수교육원과 소프트웨어교육혁신센터,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업무협약을 체결, 전국의 특수교육학과 및 소프트웨어 교육학과 교수·특수학교 교사·기업체 등 30여명의 전문가로 집필진을 구성해 총 14종의 교과서를 만들었다.

특히 장애청소년 '행복 코딩스쿨'은 노사합의에 따라 SK텔레콤 임직원들이 기본급 인상분의 30%를 내고, 사측에서 같은 수준의 금액을 출연해 매년 30억원의 재원을 마련해 진행하는 사업 중 하나다.

이준호 SK텔레콤 상무는 "행복 코딩스쿨을 통해서 장애 청소년이 ICT 교육 기회에서 차별 받지 않고,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숨겨진 재능을 발굴하여 훌륭한 인재로 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IT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