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IT

ICT 수출 8개월째 감소세…'반도체·휴대전화 부진' 영향

기사입력| 2019-07-23 08:24:45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8개월 연속 하락세다.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6월 ICT 수출액은 148억3000만 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22.4% 줄었다.

ICT 수출은 지난해 11월 1.7% 하락한 이후 12월(10.1%↓), 올해 1월(18.4%↓), 2월(19.2%↓), 3월(16.4%↓), 4월(10.7%↓), 5월(22.6%↓)까지 꾸준히 감소세를 기록중이다. 반도체와 휴대전화 부진 등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주요 품목별로는 반도체 수출액이 메모리반도체 단가하락과 시스템반도체 수요 둔화 등으로 84억1000만 달러에 그쳐 작년 동기 대비 25.3% 감소하며 부진이 이어졌다. 디스플레이는 15억9000만 달러로 6.6%가 감소했다. 휴대전화 수출은 9억9000만 달러로 22.6% 줄었다.

중소기업 ICT 수출도 휴대전화(6000만 달러·18.4%↓), 컴퓨터·주변기기(1억1000만 달러·18.4%↓) 등의 부진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4∼5월에는 2개월 연속 증가한 바 있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국인 홍콩을 포함한 중국(74억1000만 달러)과 미국(15억4000만 달러)은 각각 31.8%, 19.0% 감소했다. EU(9억1000만 달러)와 일본(3억4000만 달러)도 각각 12.0%, 11.0% 줄었다.

IT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경제침체와 함께 반도체, 휴대전화 시장의 상황이 좋지 않아 ICT 관련 수출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며 "지난해부터 지속된 이같은 현상이 심화되고 있어 ICT 관련 수출 하락세는 당분간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IT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