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IT

美 가성비 좋은 TV 톱3 삼성·LG 싹쓸이…中 TCL 맹추격

기사입력| 2019-05-26 15:43:29
삼성전자의 QLED TV와 LG전자의 올레드 TV가 미국 유력 소비자 전문매체 '컨슈머리포트(CR)'가 꼽은 '가성비 좋은 TV'로 선정됐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컨슈머리포트가 선정한 가성비 좋은 TV는 총 5개 모델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1~3위를 모두 차지했다. 컨슈머리포트는 가성비 좋은 TV 선정을 위해 총 250여개 모델의 화질, 시야각, 음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1위에 오른 제품은 88점의 평가점수를 받은 LG전자의 올레드 TV(OLED65B8PUA)다.

컨슈머리포트 측은 "2300달러(약 274만원)짜리 TV를 구매하기 좋은 제품으로 선정해도 좋을지 고민했다"며 "하지만 올레드 TV의 높은 성능을 보면 그 가격이 싸다고 느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TV를 옆에서 보더라도 화면이 어두워지지 않도록 하는 시야각이 사실상 '무제한'이라는 점에 높은 점수를 줬다고 밝혔다.

LG전자의 나노셀 TV(65SK9000PUA)와 삼성전자의 QLED TV(QN65Q65FN)는 컨슈머리포트로부터 81점, 80점을 받아 2∼3위에 올랐다.

눈길을 끄는 점은 중국 TV의 약진이다. 중국의 TCL의 65인치와 55인치 TV가 각각 4위와 5위로 선정됐다. 컨슈머리포트는 "TCL은 미국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TCL의 제품 화질이 매우 좋으며 명암 최적화 기술(HDR) 또한 효과적으로 구현, 글로벌 소비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TCL은 올해 1분기 캐나다를 포함한 북미 시장에서 TV 판매 대수 기준 점유율 26.2%를 기록하며 삼성(21.8%)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지난해만 해도 TCL 연간 점유율은 12.7%로 삼성(23.8%)의 절반에 그쳤다.

가전업계 한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북미 TV 시장 '톱3'는 삼성과 LG, 미국 비지오(Vizio)가 차지해왔다"며 "중국 업체의 공격적인 가격 전략이 미국 등에서 상당한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미중 무역전쟁이 이어지고 있어 중국이 북미 시장 점유율을 얼마나 더 확대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IT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