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IT

소니, 韓 모바일 사업 비주력 지역 분류…국내 스마트폰 시장 철수 가능성 무게

기사입력| 2019-05-23 13:40:00
소니가 국내 모바일 사업부문 실적부진에 따라 한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철수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본사 차원에서 한국을 모바일 사업 부문 비주력 지역으로 분류했고, 상반기 스마트폰 출시도 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소니는 지난 21일(현지시간) 일본 본사에서 연 '코퍼레이트 스트래티지' 행사에서 내년까지 모바일 사업 부문 영업비용을 줄이고 수익을 내겠다며 한국을 '비주력 지역(Non-focus and defocused Regions)' 중 하나로 발표했다. 비주력 지역으로 분류된 곳은 인도, 호주, 캐나다, 중동, 남미 등이다. 소니는 주력 지역으로 일본, 유럽, 대만, 홍콩 등을 분류했다.

업계는 소니의 이같은 발표는 사실상 국내 스마트폰 시장 철수 수순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소니가 국내 상반기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도 하지 않는 등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도 철수 가능성을 높이는 요소다.

소니 코리아의 경우 올해 2월 MWC에서 발표한 엑스페리아1, 엑스페리아 10·10 플러스, 엑스페리아 L3 등 4종도 국내 출시하지 않기로 했다.

소니 모바일 부문은 '소니 에릭슨'으로 2009년 국내 진출한 이후 줄곧 국내 시장 점유율 확대를 추진해왔다. 2015년에는 엑스페리아 플래그십 제품을 국내 출시하지 않았지만 2016년부터 작년까지 3년 동안 엑스페리아 신제품을 2월 MWC에서 공개한 후 상반기 국내 자급제 모델을 선보인 바 있다. 그러나 삼성전자와 LG전자, 애플 등에 비해 존재감이 없었던 게 사실이다.

소니코리아는 일단 업계의 철수 가능성에도 불구, '한국 스마트폰 시장 철수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소니코리아측은 "올해 상반기 국내 신제품을 내놓지 않기로 했지만 (국내) 모바일 담당 부서 변동은 예정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IT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