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서울 아파트 분양가 오름세…"분양 물량 절반 이상 9억 초과"

기사입력| 2019-05-20 14:10:24
서울 아파트의 분양가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서울에서 분양된 민간아파트 중 분양가 9억원 이상의 아파트가 전체 물량의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2015년부터 서울에 분양된 민간아파트의 분양가를 분석한 결과 분양가 9억원 초과인 서울 민간아파트는 2015년 12.9%, 2016년 9.1%, 2017년 10.8%에 불과했다. 그러나 2018년부터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의 비중이 크게 늘어나면서 2018년 29.2%, 2019년 48.8%로 증가했다. 9억원은 공시가격 기준으로 종합부동산세 과세 대상이 되는 액수다.

눈길을 끄는 점은 2018년과 2019년의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중 증가는 기존과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2018년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의 90%는 강남 3구에 분양했지만 2019년은 한강이북 서울의 비중이 73.6%로 늘었다. 기존 한강과 맞닿아 있는 마포, 용산, 성동, 광진 외에도 서대문과 동대문 등 도심으로 분양가 9억원 초과 분양 사례가 확산되고 있다는 게 직방 측의 설명이다.

분양가격 구간을 세분화해 보면 분양가 6억원 초과~8억원 이하는 2018년 33.4%에서 2019년 4.4%로 줄었고, 분양가 8억원 초과~11억원 이하는 2018년 22.3%에서 2019년 44.9%로 급증했다.

전용 84㎡아파트의 분양가격대별 비중은 8억원 이하가 2015∼2017년 70∼80%를 차지했다가 지난해 45.4%, 올해 17.0%로 지속해서 줄어드는 추세다. 반면 올해 전용 84㎡의 분양가 8억원 초과∼12억원 이하는 72.2%로 비율이 증가했다. 일반 가구의 선호도가 가장 높은 국민주택규모 전용면적 84㎡의 분양가도 8억원 초과가 대세가 됐다는 얘기다.

직방 측은 "매매가격 상승과 신규 분양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분양가 상승의 일차적 원인"이라며 "공공에서 직접 분양가를 책정하고 분양에 나서는 방식이 주된 추세여서 서울에서는 분양가를 조정할 수 있는 여지가 많지 않은 것도 분양가 상승을 이끌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상승한 분양가는 청약당첨자들에게 자금 조달에 대한 부담을 키울 수 있다"며 "청약 성적에 비해 저조한 계약실적이 이어지면서 서울 아파트 분양가격 책정 전략과 기조가 현재와 같은 흐름이 이어질지는 불투명해 보인다"고 밝혔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