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후시딘·우황청심원 등 일반의약품 가격 줄줄이 인상

기사입력| 2019-01-09 13:30:00
새해 들어 주요 일반의약품 가격이 줄줄이 인상됐다.

9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동화약품은 이달부터 후시딘의 약국 공급가를 11~15% 인상했다. 후시딘 5g은 15%, 후시딘 10g은 11% 각각 올랐다.

동화약품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가격 인상"이라며 "후시딘의 가격 인상은 2011년 이후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후시딘 5g은 약국에서 통상 5000원 안팎 가격으로 판매돼왔다. 소비자가 지불하는 일반의약품 소매가는 개별 약국에서 정하지만 공급가 인상에 따라 소매가도 동반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광동제약도 쌍화탕과 우황청심원의 공급가를 이달부터 일제히 인상했다.

광동쌍화탕은 공급가 기준 15% 오른다. 쌍화탕 가격 인상은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광동우황청심원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격이 올랐다. 가격 인상 폭은 우황 및 사향 함유량에 따라 평균 12~20% 수준이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