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잇단 부동산 규제로 지난해 서울아파트 분양권 거래 80% 급감

기사입력| 2019-01-07 13:50:48
잇단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로 인해 지난해 서울아파트 분양권 거래가 80%나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아파트 분양권 거래 건수는 모두 1238건으로 2017년 거래량 6061건의 20.4%에 불과했다. 지역별로 보면 은평구에서 분양권 거래가 가장 활발했지만, 거래량은 2017년 661건에서 2018년 157건으로 크게 줄었다. 지난해 분양권 거래량이 100건을 넘은 곳은 은평구를 포함해 성북구(122건), 강동권(110건), 마포구(104건) 등 4곳에 그쳤다.

2017년에는 서울 전체 25개 구 중 강동구(776건), 은평구, 마포구(473건), 성북구(438건), 영등포구(406건), 동대문구(352건), 성동구(346건), 서대문구(338건), 동작구(312건), 송파구(295건), 금천구(288건), 강남구(282건), 서초구(239건), 용산구(218건) 등 전체 25개 구의 절반이 넘는 14개 구에서 200건 이상의 분양권 매매가 이뤄졌지만 2018년에는 200건이 넘는 곳은 한 곳도 없었다.

이같은 부진은 연이어 정부가 규제를 내놨기 때문. 정부는 2017년 6·19 부동산대책을 통해 서울의 경우 공공택지와 민간택지 모든 지역에서 분양권 전매를 금지했다. 또 두 달 후에는 재개발 및 도시환경정비사업의 조합원 분양권 전매를 금지하고, 분양권 전매 시 양도세율이 보유기관과 상관없이 50% 일괄 적용되도록 한 8·2 부동산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서울의 분양권 거래는 2017년 6·19 부동산대책 한 달 전인 5월에 1122건으로 최고점을 찍은 뒤 내리막을 걸었다.

올해에도 분양권 거래량 감소는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해 9·13 부동산대책에서 분양권 소유자를 무주택자에서 제외하는 규제까지 나온 데다 대출규제·금리인상 등으로 전반적으로 부동산 시장이 가라앉고 있기 때문이다. 조완제 기자 jwj@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