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4분기 13만 가구 분양 예정…작년 동기의 1.9배

기사입력| 2018-09-20 14:33:44
올 4분기 전국에서 약 13만 가구가 일반 분양될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0~12월 전국에서 총 13만409가구가 일반분양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동기(6만9117가구)의 약 1.9배 많은 수준이다.

10월에 전국에서 4만6300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인데 분양일정을 조율중인 곳도 있어 다음달 분양 물량은 더 늘어날수 있다.

10월 물량이 많은 이유는 지난 8~9월 무더위와 부동산대책, 9월말에 있는 추석연휴 등으로 분양일정이 10월 이후로 연기된 사업장들이 많기 때문이다.

권역별로는 서울 등 중심으로 비교적 좋은 분양성적을 보여온 수도권 물량이 크게 증가한다.

서울의 경우 삼성물산은 서초구 서초우성1차 아파트를 헐고 총 1317가구 규모의 래미안 리더스원을 짓는다. 이중 232가구를 10월 분양할 계획이다.

대림산업은 동대문구 용두동 용두5구역에 전용면적 51~109㎡, 총 823가구 규모의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를 조성하는데 이중 403가구를 10월 분양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경기 성남시 대장지구 A3,4,6블록에 전용면적 128~162㎡, 총 836가구 규모로 짓는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를 10월 분양한다.

SK건설은 인천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 주상1,2블록에 아파트, 오피스텔 포함 총 3103가구 규모의 루원시티 SK리더스뷰를 짓는다. 이중 아파트 2378가구를 10월 분양할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9월말 추석 연휴와 9·13대책이 분양시장에 끼치는 영향을 가늠할 수 있는 것이 10월 분양시장"이라며 "전매제한, 거주요건 등이 강화됐지만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는 예비 청약자들에겐 여전히 좋은 여건이라 급격하게 청약열기가 식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