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연말까지 수도권 재개발 1만1700여가구 공급…작년의 2.6배 수준

기사입력| 2018-09-13 14:19:05
9월부터 연말까지 서울 등 수도권에서 재개발 사업을 통해 1만1700여가구가 쏟아진다.

특히 수도권 여러 지역이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으로 묶여 분양가규제가 시행 중이어서 전매금지, 대출규제에도 불구하고 로또청약을 기대하는 많은 예비청약자들로 인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13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9~12월까지 서울 등 수도권에서 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총 1만1764가구가 분양할 계획이다. 이는 작년 동기(4552가구)의 약 2.6배 많은 수준이다.

분양물량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 공급에 다소 숨통이 트일 수 있으나 지난 8월까지 수도권 분양시장 청약 현황을 살펴봤을 때 9월 이후에도 청약 경쟁은 경쟁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올해 1~8월말 서울 등 수도권에서 분양된 단지는 94곳, 총 4만2189가구(특별공급 제외한 일반분양)다. 이 가운데 전체의 75.5%인 71개 단지 3만3328가구가 순위 내에 청약이 마감됐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의 경우 이 기간 총 21개 단지가 분양해 100% 청약 순위 내에 마감됐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재개발 정비사업은 주로 원도심 등 기본적인 인프라가 잘 갖춰진 곳에 노후불량주택을 정비하는 만큼 새 아파트 수요가 많다"며 "최근 감정원 등 시세조사기관의 발표 결과 상승률은 둔화됐어도 여전히 아파트값은 오르고 있어 분양가 규제가 시행 중인 서울 등 수도권 곳곳에서 로또청약 열기가 재현되기 쉽다"고 말했다.

연말까지 수도권에서 재개발사업으로 분양예정인 주요단지로는 대림산업이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용두5구역에 조성하는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가 있다.

10월쯤 분양예정인 이 곳은 전용면적 51~109㎡, 총 823가구를 공급하며, 이 가운데 403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서울 은평구 수색증산 뉴타운에서는 2개 아파트가 분양될 예정이다. SK건설은 수색9구역에 전용면적 59~112㎡, 총 753가구를 짓는 DMC SK뷰를 11월쯤 분양한다. 이 가운데중 251가구가 일반분양분. GS건설은 인근 증산2구역에서 총 1386가구 규모의 자이 아파트를 12월쯤 분양할 예정이다. 일반분양분은 461가구다.

삼성물산은 경기 부천시 송내동 송내1-2구역에 전용면적 59~114㎡, 총 831가구 규모(일반분양 497가구)의 래미안 부천 어반비스타를 10월쯤 분양한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