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식음료

사과·포도·복숭아 등 과일값 줄줄이 오른다

기사입력| 2018-08-09 14:34:09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채솟값이 급등한 데 이어 과일값 또한 줄줄이 오르고 있다.

9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에 따르면, 이달 사과와 감귤, 포도, 복숭아 등 주요 과일 도매가격이 일제히 오를 것으로 보인다. 개화기인 봄철의 이상저온 피해와 최근 폭염으로 인해 과일 생육이 저조하면서 전체적으로 출하량도 크게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품목별로는 이달 사과(쓰가루 10㎏ 기준) 가격은 3만1000~3만4000원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같은 기간 3만600원보다 높은 가격대다.

감귤(하우스온주 1㎏ 기준) 가격은 지난해 5500원보다 높은 5500~5700원으로 전망되며, 포도(켐벨얼리 5㎏ 기준) 가격도 지난해(1만9300원)보다 오른 1만9000~2만1000원으로 예상된다.

이와함께 농업관측본부는 사과 14.4%, 배 20.4%, 복숭아 11.6%, 단감 7%, 포도 8.4% 감소 등 주요 과일의 생산이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품질 조사 결과 사과는 상품(上品) 비율이 감소하고 배 역시 크기가 작고 모양이 좋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포도와 복숭아도 알이 충분히 크지 않거나 색상이 불량한 경우가 많았다.

한편 배추와 무 등 잎·뿌리 채소의 가격 상승세는 이달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배추는 10㎏ 기준 가격이 지난해 1만3940원보다 오른 1만5000원, 무는 20㎏ 기준 가격이 지난해 1만8350원보다 오른 2만2000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식음료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