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서울·충남간 주택사업 실적 격차 '역대 최대'…초양극화 진행중

기사입력| 2018-08-08 14:43:36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주택시장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과 가장 열악한 지역 간 주택사업 실적이 역대 최대 격차를 보였다.

8일 주택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에 따르면, 7월 서울과 충남 간 HBSI 실적치 격차는 66.7포인트에 달했다.

이는 2013년 11월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대치로 전해진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건설 사업자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기 위해 조사하는 지표다.

전망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건설사의 비율이 높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말한다.

연구원에 따르면 서울 실적치는 105.9로 기준선을 넘은 반면, 충남은 39.2에 그쳤다.

이로써 HBSI 실적치가 가장 높은 곳과 낮은 곳 간 격차는 2016년 말 12.8에서 지난달 66.7로 커졌다.

연구원은 이에대해 "서울과 비서울 간 양극화가 가속화하면서 주택사업자의 서울 주택시장 집중화 경향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7월 전국 평균 HBSI 실적치는 63.6으로, 전월(59.3) 대비 4.3포인트 소폭 올랐지만 여전히 기준선(100)에 못미쳤다.

또한 앞으로의 경기가 좋을지를 판단하는 전망치 역시 서울 95.4, 전국 평균 63.2로 격차를 보였다.

특히 충청권은 실적과 전망 모두 40선을 횡보하고 있어 주택사업여건이 매우 나쁘다는 것을 보여줬다.

특히, 충청권은 HBSI 실적치와 전망치가 40선을 횡보하고 있어 주택사업경기가 매우 나쁘다는 것을 보였다.

이에따라 연구원은 "신규 주택사업 시기를 조정해야 하며, 지자체에서도 신규 주택사업 인허가 시 해당지역의 주택시장 여건을 사전에 면밀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