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쇼핑몰서 피서"…몰캉스·백캉스족 증가로 매출 ↑

기사입력| 2018-08-01 15:14:48
 ◇본격적인 여름휴가 시즌을 맞아 시원한 쇼핑몰에서 외식과 쇼핑을 즐기는 몰캉스(쇼핑몰+바캉스) 고객들이 늘고 있다. 찜통더위가 계속되자 더위를 피해 롯데월드몰로 나온 고객들의 모습. 사진제공=롯데자산개발
"쇼핑몰·백화점으로 피서가요".

기록적인 폭염으로 시원한 실내 쇼핑공간에서 더위를 피하는 이른바 '몰캉스'(쇼핑몰+바캉스)족, '백캉스'(백화점+바캉스)족이 늘어나면서 유통업계 매출도 덩달아 증가했다.

우선 복합쇼핑몰들의 매출이 급증했다. 넓은 실내 공간에 쇼핑시설과 음식점, 영화관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시설을 갖추고 있는 복합쇼핑몰은 장시간 쾌적하게 머무르기 좋아서 방문객이 급증했다는 분석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의 7월 한 달간(1∼29일) 방문객 수는 약 422만명으로 전달 같은 기간보다 약 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들어 하루 평균 14만5000명(주중 12만5000명, 주말 19만명)이 롯데월드몰을 찾았다. 이에 따라 롯데월드몰의 7월 매출은 전달 대비 약 12% 늘었고, 방문객 증가에 따라 주차 대수도 전달 대비 18% 많아졌다.

신세계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하남도 7월 들어 주말 하루 평균 10만∼11만명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평균적인 주말 하루 방문객(9만명 가량)보다 10∼20%가량 늘어난 수치다.

백화점도 역시 매출이 늘었다. 7월 말은 보통 백화점 업계의 비수기이지만 기록적 폭염이 이를 바꿔놓은 것. 신세계백화점은 지난달 16일부터 30일까지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0% 늘었다. 상품군별로는 여름 냉방과 관련한 소형 가전의 인기로 가전(30.8%) 분야 매출이 급증했고, 남성(23.8%), 스포츠(12.5%), 여성(9.4%), 식음료(8.5%) 등도 매출이 일제히 올랐다.

현대백화점의 지난달 16∼26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3% 신장했다. 방문객 수는 8.0% 늘었다. 특히 직전 주말인 28∼29일 이틀간 현대백화점 식당가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7% 늘었고, 현대백화점 입차 차량도 32.1%나 급증했다. 폭염으로 대중교통보다 자가 차량을 이용하는 고객이 많아졌다는 분석이다. 또한 정오부터 오후 2시까지는 백화점 식당가에 방문객이 몰리면서 30분∼1시간 이상 대기해야 입장이 가능할 정도다.

롯데백화점 역시 7월 20일부터 28일까지 전체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9% 늘었다. 우·양산 92%, 선글라스 14.8%, 모자 20.1%, 스포츠 23.7%, 가전 41.9% 등 더위를 피하기 위한 관련 상품군의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