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전국 편의점, 동시 휴업 하나? 편의점가맹점협회, 최저임금 결정 앞두고 성명서 발표

기사입력| 2018-07-12 14:19:10
편의점가맹점주들이 내년도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되면 공동휴업 등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12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2019년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한 성명서'를 내고 "현재 인건비도 버거운 상황에서 또 최저임금을 올리면 운영에 한계에 이르러 점주들은 범법자가 될 수밖에 없고 폐업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협회는 최저임금 인상안 철회와 동결, 업종별 차등화 재논의를 요구하는 한편 영세·중소 가맹점의 신용카드 수수료구간을 5억원에서 7억원으로 확대할 것도 주문했다.

성인제 공동대표(GS25)는 "편의점 수익구조를 보면 인건비가 작년 기준 41%를 차지할 정도로 전부라고 보면 된다"며 "우리도 최저임금을 못 받는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사람들로 사각지대로 몰리면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상우 공동대표(CU)는 "실제 지급되는 최저 시급은 이미 1만원에 근접해있고 인상안 1만780원을 적용하면 실제 지급액은 1만2000원을 넘는다. 최저 시급을 초일류 국가와 단순 비교하는 건 현실에 맞지 않고 차라리 시장 경제에 맡겨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것도 방법"이라고도 했다.

편의점업계는 오는 14일 최저임금 결정을 보고 7만의 편의점이 단결해 정부 정책을 요구하는 호소문과 현수막 등을 걸고 전국 동시 휴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