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생활용품

국가기술표준원 "불안정한 서랍장·납 검출 장화 등 26개 제품 리콜"

기사입력| 2018-07-09 15:17:15
힘을 가하면 넘어갈 위험이 있는 서랍장과 납·카드뮴이 검출된 장화와 우비 등이 리콜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9일 어린이·유아용품, 생활·전기용품 등 37개 품목 866개 제품에 대한 안전성 조사 결과,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23개 업체의 26개 제품에 대해 수거·교환 등 리콜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국표원은 리콜 제품을 제품안전정보센터에 공개하고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 등록해 전국 대형 유통매장 및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를 원천 차단했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이 된 어린이·유아용품은 장신구, 의류, 가구 등 6개 제품이다. 일룸의 5단 서랍장(HSLC7045NA)은 힘을 가하면 넘어갈 위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고, 이랜드리테일이 수입한 '슈펜' 브랜드 장화(VKTM18S02)와 우의(VKLR18S05)에서는 기준치를 초과한 납과 카드뮴이 각각 검출됐다. 납은 피부염과 각막염, 중추신경장애 등을 유발할 수 있으며 카드뮴은 신장, 호흡기계 부작용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

이밖에 수소이온농도(pH)가 기준치를 초과한 의류 3개 제품과 온도 상승으로 화상·화재 위험이 있는 멀티콘센트와 전기찜질기 등 전기용품 17개 제품이 리콜 대상에 포함됐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생활용품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