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생활용품

어린이 매트 일부 제품에서 휘발성 유기화합물 검출…'중량 충격음' 저감 성능 떨어져 소음 감소 한계

기사입력| 2018-07-09 15:14:50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어린이 매트 일부 제품에서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9일 어린이 매트 9개 제품(폴더형)의 안전성, 소음 저감 성능, 충격 흡수 성능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3개 제품에서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휘발성 유기화합물은 대기에서 휘발하는 특성을 갖고 있는 화학물질로, 독성을 유발할 수 있다.

3개 제품 중 2개 제품은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 상 현행 안전 기준에 부적합했다. 디자인스킨 '듀얼시크 캔디매트 200'은 폼아마이드 방출량이 4.74㎎/(㎡·h), 파크론 '퓨어공간폴더 200P'는 2-에틸헥소익에시드 방출량이 0.60㎎/(㎡·h)이었다. 휘발성 유기화합물인 폼아마이드와 2-에틸헥소익에시드는 점막 자극성이 있고 장기적으로 노출될 경우 독성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이다. 두 물질의 안전기준치는 각각 0.20㎎/(㎡·h) 이하, 0.25㎎/(㎡·h) 이하다.

베베앙 '뷰티튜드매트 210' 제품은 N,N-다이메틸폼아마이드 방출량이 2.18㎎/(㎡·h) 검출됐다. 다만 소비자원은 이 제품은 현행 기준 이전에 생산된 제품으로, 관련 기준을 적용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N,N-다이메틸폼아마이드는 현기증, 수면장애, 고혈압을 유발하며 간독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 상 현행 안전 기준은 0.40㎎/(㎡·h)이하다.

디자인스킨과 파크론 등 2개 업체는 한국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해 해당 제품 판매 중지, 소비자 교환 등 시정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베베앙은 기준 적용 이전에 생산한 제품이지만 환급 등 자발적 시정 조치를 할 예정이다.

시험 대상 9개 전 제품이 가볍고 딱딱한 소리인 '경량 충격음'에 대한 저감 성능은 있었지만, 아이가 뛰어다닐 때 발생하는 '중량 충격음'의 저감 성능은 미미한 수준으로 조사됐다.

경량 충격음 저감 성능은 전 제품이 46~48㏈ 수준이었다. 해당 저감량은 전기믹서기 가동 소음에서 전기냉장고 가동 소음 정도로 줄어든 것과 유사한 수준이다. 중량 충격음 저감 성능은 전 제품이 경량 충격음에 비해 미미한 5~7㏈ 수준의 저감량을 보였다. 소비자원 측은 매트를 사용해도 아이들이 뛰거나 걷는 소리를 줄이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매트의 겉감이 당겨질 때 그 힘으로 겉감이 쉽게 찢어지지 않고 견디는 정도인 파열강도를 평가한 결과, 베베앙 '뷰티튜드매트 210', 카라즈 '시크릿 4단 와이드' 등 2개 제품이 기준 이하로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부 제품은 의무 표시 사항이 누락되거나, 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는 환경성 표시·광고를 하고 있었다. 꿈비의 '모네파스텔 P200', 디자인스킨의 '듀얼시크 캔디매트 200', 베베앙의 '뷰티튜드매트 210', 아이팜의 '쉘 피트인 폴더매트 205', 카라즈의 '시크릿 4단 와이드', 파크론의 '퓨어공간폴더 200P', LG하우시스의 '별의 수호천사 200' 등 7개 제품은 의무 표시 사항인 제조년월 등의 표시가 없었다.

디자인스킨의 '듀얼시크 캔디매트 200', 베베앙의 '뷰티튜드매트 210', 아이팜의 '쉘 피트인 폴더매트 205', 크림하우스의 '스노우파레트 BT 200' 등 4개 제품은 '친환경'과 같은 문구를 명시해 사실과 다르게 환경성 제품인 것처럼 광고하고 있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소비자 구매순위 상위 9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이뤄졌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생활용품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