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본앤본 "면적당 평균매출 한식 프랜차이즈 평균보다 높아"

기사입력| 2018-06-14 16:53:09
프리미엄 죽전문점 본앤본이 국내 한식 프랜차이즈 브랜드 중 가맹점 면적당 평균매출액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14일 밝혔다. 본앤본의 가맹점 면적당 평균매출액은 1227만3000원으로 국내 한식 브랜드의 가맹점 면적당 평균 매출액은 999만5000원보다 높았다. 평균매출액은 지난 5월 창업경영신문이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한식 브랜드들을 대상으로 가맹점 평균매출액과 가맹점 면적(3.3㎡)당 평균매출액을 비교분석한 결과다.

가맹점 면적당 평균매출액은 비슷한 규모의 매장에서 얼마나 많은 매출액을 올릴 수 있는지 객관적으로 알 수 있는 수치다. 윤인철 광주대학교 물류유통경영학과 교수는 "매장 개설시 투입비용 대비 매출의 가성비가 얼마나 좋은지를 나타내는 수치"라며 "높을수록 안정적인 경영이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채언호 본앤본 대표는 "유기농 쌀 등 건강에 좋은 친환경, 국내산 재료로 만들어 차별화를 이룬 결과"라며 "적은 투자비용으로 규모가 작은 매장을 운영하더라도 창업비용의 가성비가 높아 경쟁력이 높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어 "좋은 재료로 건강한 음식을 제공하는 음식의 근본을 지키는 것에 고객들이 믿고 찾아주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브랜드로서 좋은 맛과 품질로 가족의 건강을 책임지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