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증선위 "삼성바이오로직스 2015년 이전 회계처리 적정성 검토"

기사입력| 2018-06-13 14:43:50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5년 이전 회계처리 적정성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를 심의하고 있는 증선위는 2015년 이전 회계처리 변경 및 관련 공시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종합적 판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13일 금융위에 따르면 증선위는 오는 20일 정례회의에서 질의·응답을 통해 쟁점별 사실관계 파악과 증거 확인을 하고 다음 달 4일 정례회의에서 최종 의결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는 "피투자회사(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 판단과 관련해 금감원이 마련한 조치안에는 2015년도 회계변경 문제만 지적하고 있지만 이전 기간 회계처리 적정성 여부도 함께 검토해야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다는 의견이 증선위 논의 과정에서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 합작사(바이오젠)가 보유한 콜옵션 관련 공시문제도 이전 기간 회계처리 타당성에 대한 증선위 판단이 정해져야 조치 수준을 결정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과거 회계처리 과정을 살펴봐야 콜옵션 관련 공시 누락 등의 위반사항이 있었는지, 고의적인 분식회계가 있었는지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앞서 금감원은 삼성바이로로직스가 2015년 말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기업가치를 장부가액에서 공정가액(시장가)으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보고 증선위에 조치를 건의한 상태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공동설립한 미국 바이오젠사의 주식매수청구권(콜옵션) 행사로 지배력을 상실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회계 처리 변경이 필요했다고 주장해왔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