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해외 직구 늘며 소비자 피해도 급증…소비자원 "작년 해외직구 소비자상담 305%↑"

기사입력| 2018-06-12 13:54:43
해외 직구(직접구매)가 늘어나면서 관련 소비자 피해도 급증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접수된 국제거래 소비자상담이 지난해 1463건으로 2016년의 361건보다 305%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올해 들어 5월까지 접수된 상담 건수는 이미 1300백 건을 넘어서 피해 증가세가 빠르다.

소비자원은 의류·신발 등 해외 직구 물품 피해뿐 아니라 숙박, 항공권 등 서비스 관련 피해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소개했다.

한편 소비자원은 국제거래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고 피해 발생 시 소비자가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국제거래 소비자상담 사례집 및 매뉴얼을 제작·배포했다. 사례집 및 매뉴얼에서는 의류·신발, 숙박, 항공권 등 소비자피해가 다발하는 품목별로 주요 상담사례와 함께 주의사항 및 대응방안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을 이용한 상담 신청 등 단계별 이용 방법도 포함하고 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