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자동차

폭스바겐 계열 만트럭, 엔진내 녹 발생 등 차량 결함 논란…일부 차종 제동장치도 이상 의혹

기사입력| 2018-06-14 09:41:39
부산모터쇼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 7일 벡스코전시장 앞에서 만트럭차주연합회 수십 명이 만트럭의 결함 인정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독일 폭스바겐그룹 계열로 2억원이 넘는 만(MAN)트럭 일부 차종에서 결함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여러 대의 차량에서 냉각수 색깔이 변색되는 현상이 발견돼 엔진내 녹이 발생한 것이라는 의심을 사고 있는가하면 일부 차종에서는 제동장치에 이상이 있어 제작상 결함 의혹을 받고 있다.

하지만 서비스센터측이 고장원인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거나 부품공급 지연 등의 이유로 늑장수리를 하고 있어 소유주들로부터 공분을 사고 있다.

그런데도 만트럭의 한국법인인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일부 차량에서 발생한 현상"이라고 주장하며 여전히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에 화물차량 차주들로 구성된 '만트럭 차주 연합'이 최근 개막한 부산모터쇼 현장 앞에서 만트럭을 비난하는 시위를 벌이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올해 1~3월 국내에서 트럭 324대를 팔아 점유율 26.8%를 기록했다.

▶노란색으로 변한 냉각수…엔진내 녹발생 의혹 제기

지난 7일 '2018 부산 국제모터쇼'의 언론 사전공개 행사가 열린 벡스코전시장 앞에 만트럭 소유주 수십명이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부산모터쇼에 수입 상용차업체로는 유일하게 대형 부스를 마련하고 신차 등을 전시하는 만트럭 입장에서는 당혹스런 상황이었다.

이날 소유주들은 '결함을 인정하라', '결함의 대책과 피해를 보상하라', '국토교통부는 전수 조사에 나서라' 등을 외치며 만상용차를 성토했다.

집회에 참석한 A씨는 "만트럭측이 차량 결함을 제대로 인정하지 않는데다 원인 규명 조사에 소극적"이라고 지적했다. 2016년 7월 25.5t의 만덤프트럭을 구매해 운행중인 A씨는 "올해 엔진 교환·수리를 받다가 엔진내 녹 발생 사실을 알게 됐다"며 "온라인 차주 모임 게시판에도 이와 동일한 사례가 많았다"고 전했다.

해당 차량들은 출고한지 1년에 주행거리도 10만㎞ 내외의 비교적 새차임에도 냉각수 색깔이 노랗게 변하는 증상을 가지고 있다. 소유주들은 초록색인 냉각수가 노란색으로 변한 것은 엔진내 발생한 녹물이 섞이는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A씨가 차주 모임을 통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30여대의 만트럭이 전국 각지의 지역 센터에 방문, 녹 발생 여부를 살펴본 결과 28대에서 녹 판정이 나왔다.

차량 전문가들은 엔진내 녹 발생이 지속되면 엔진이 제 수명을 다하지 못하고 2~3년만에 고장이 나 버린다고 전했다.

또 다른 소유주인 B씨는 제동장치 결함을 주장하고 있다. 대형 카고트럭인 TGS500을 소유하고 있는 B씨는 "운행 1년도 안되어 브레이크(감속) 조절 기능인 ABS의 경고등이 뜨기 시작했다"며 "수리가 안 돼 일을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만트럭에서 요소수가 비정상적으로 적게 소모된다는 주장도 나왔다. 요소수란 연료와 별도로 디젤 연료 차량에 장착되는 촉매제로 대기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을 줄이는 역할을 한다. 요소수가 과소 소모된다는 것은 차량 출력 저하와 함께 연료 소모를 증가시킬 수 있으며 질소산화물이 배출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25.5t 만덤프트럭을 보유하고 있는 C씨는 "보통 2일간 500~600㎞ 주행을 하면 10ℓ짜리 요소수 1통을 소비하는데 3주 동안에 10ℓ 1통을 다 못썼다"며 "요소수가 소모 안 되면 매연이 밖으로 그대로 배출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차량 뿐만 아니라 여러 대의 만덤프트럭에서 이같은 증상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토부와 환경부 등이 이와 관련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트럭 차주 연합측은 "2억~3억원을 주고 새 차를 구매했음에도 중고차보다도 못한 잦은 고장으로 생계의 위협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유주 D씨는 "고장 원인을 찾는데 며칠이 걸리고, 부품이 제대로 공급이 안 되어 또다시 몇일을 소모하고 있다"며 "수리를 위해 운행을 하루만 쉬어도 수십만원의 손해가 발생해 차량 할부금을 내기도 힘든 상황"이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뿐만 아니라 일부 센터에서는 차량결함을 강력하게 주장하는 소유주들에게는 수리비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비난이 증폭되고 있다.

▶만트럭 "차량 결함 아닌 개별적인 사안"

이처럼 소유주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지만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제기된 결함 전체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만트럭측은 소유주들이 결함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공통된 것이 아니라 개별적인 사안이라는 설명이다.

만트럭 관계자는 "엔진 내 녹은 라바호스를 통해 냉각수가 샐 경우 운전자들이 엔진 과열을 막기 위해 물을 넣을 시 발생할 수 있는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차량에서 ABS와 EBS(긴급제동장치)에 대한 불만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다른 결함들에 대해서는 보고받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만트럭의 또 다른 관계자는 "부산모터쇼 이후 결함 의혹에 대해 소유주들과 개별 면담을 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문제점을 파악하고 본사와 면밀히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자동차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