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어린이날 대신 개린이날?…가정의 달 5월에 반려동물용품 매출 늘어

기사입력| 2018-05-15 14:03:44
가정의 달인 5월에 반려동물 용품 매출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쇼핑사이트 11번가는 가정의 달을 맞아 전통적인 어린이 선물인 장난감과 반려동물 용품 매출을 비교 분석한 결과, 반려동물 용품의 매출(거래액) 신장세가 더 두드러졌다고 15일 밝혔다.

이달 들어 13일까지 장난감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5% 늘었지만, 강아지 용품과 고양이 용품 매출은 각각 27%, 56%나 불어났다.

매출액 전체 규모는 여전히 장난감이 크지만, 반려동물 용품 매출이 급성장하면서 매년 그 격차는 줄고 있다. 가정의 달 선물 성수기(5월 1∼13일) 기준으로 장난감 매출은 2016년만 해도 반려동물 용품 매출의 4배에 달했지만, 올해는 2.8배 정도로 격차가 좁혀진 것.

실제 최근에는 '어린이날'에 '개'를 더해 만든 '개린이날'이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반려동물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1인당 평균 장난감 구매금액은 과거보다 소폭 줄었지만, 반려동물 용품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난감은 1인당 평균 구매금액이 2016년 5만8147원에서 올해 5만4165원으로 줄어든 반면, 강아지 용품은 4만5742원에서 4만6340원으로, 고양이 용품은 4만9008원에서 5만2645원으로 각각 늘었다.

이처럼 반려동물 용품의 1인당 평균 구매금액이 증가한 것은 사료나 간식, 패드같이 반복적으로 구매하는 상품 외에 건강관리나 미용 등을 위한 제품 구매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1번가 관계자는 "5월은 장난감 성수기인데 최근 1인 가구나 자녀 없이 반려동물을 키우는 '딩펫족'(딩크족과 펫의 합성어)이 많아지면서 반려동물 용품 판매도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