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식음료

외식업 사업자 비중 10% 붕괴 '역대 최저'…서민 창업 위축

기사입력| 2018-05-10 14:19:07
서민 창업의 대표 아이템으로 꼽히는 외식업이 위축되고 있다. 올해 1월 최저임금 인상을 앞두고 전체 사업자에서 외식업 사업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10% 아래로 떨어졌다. 역대 최초다. 1인 가구 증가, '혼술·혼밥' 문화 확산, 경기불황 등이 계속되는 구조적인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은 업종 특성상 이같은 현상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10일 국세청의 사업자 현황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음식업 사업자는 72만9724명으로 전달인 11월 73만3442명보다 3718명이 줄었다. 전체 사업자는 같은 기간 731만4176명에서 730만8536명으로 5640명이 감소했다. 전체 사업자 감소분 중 3분의 2가 음식업에서 나왔다는 얘기다.

음식업 사업자가 다른 업종에 비해 큰 폭으로 줄면서 음식업 사업자 수가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98%를 기록했다. 음식업 사업자는 올해 1월 1555명으로 소폭 늘어났지만 전체 사업자 증가 폭인 4만5691명의 3% 수준에 그치며 비중은 9.94%로 더 떨어졌고 2월에는 9.91%까지 낮아졌다.

업계는 지난해 12월 음식업 사업자 수가 큰 폭으로 줄어든 배경으로 최저임금 인상을 꼽고 있다. 올해 1월부터 도입된 최저임금 인상에 부담을 느낀 영세 사업자들이 사업을 접었거나 창업을 포기했다는 것이다.

수치로 보면 이해가 쉽다. 외식업 사업자는 2015년 12월의 경우 전달보다 855명(1.2%) 늘었고 2016년 12월에는 553명(-0.08%) 감소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3718명이 줄어든 것과 비교 하면 적은 수치다.

최저임금 인상이 음식업 등 서민 업종에 미친 영향은 지난해 12월 고용 시장에서도 뚜렷하게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숙박·음식점업 취업자는 1년 전보다 5만8000명 감소하면서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3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한동안 계속된 경기불황과 최저임금 인상이 맞물리며 영세 외식업 자영업자가 사업을 포기하거나 창업에 나서지 않는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다"며 "자영업자, 특회 외식업 자영업자의 경우 생존권 보호를 위한 정부차원의 경기활성화 정책이 필요하고, 스스로는 차별화 된 경쟁력 마련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식음료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