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서비스

롯데쇼핑, 중국 베이징 지역 롯데마트 화북법인 21개 점포 매각

기사입력| 2018-04-26 15:04:49
롯데쇼핑은 종속회사인 홍콩 롯데쇼핑 홀딩스가 중국 베이징 지역의 롯데마트 화북법인을 매각한다고 26일 공시했다.

롯데마트는 "중국 롯데마트를 운영하는 6개 법인 중 화북법인에 대한 보유 지분 87.38%를 매수자인 우메이 홀딩스에 넘기기로 했다"면서 "거래 종료 후 우메이 홀딩스가 롯데마트에 1750억원을 출자하고 완료 시 산출되는 매각 대금은 2485억원"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매각 대상 점포는 화북법인(북경지역) 내 21개 점포(마트 10, 슈퍼 11)로, 중국 내 110개 점포(마트 99, 슈퍼 11)의 20%가까이 된다. 롯데쇼핑은 양사 간 전략적 파트너십 유지 및 원만한 인수인계를 위해 매각 이후에도 화북법인에 대한 5% 지분을 보유하기로 했다.

화북법인 인수 업체는 중국 북경지역 기반의 대형 로컬 유통사인 '우마트(物美, wumei)' 그룹으로, 지난해 말 기준 중국 내 약 900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며 연 매출은 약 8조7000억원 규모다.

롯데쇼핑은 "중국 화북법인 외 나머지 법인의 매각을 위해 현지 유통기업들과 지속 소통 중"이라면서 "화동법인(상해, 강소지역)은 현재 잠재 매수자들과 협상 중으로, 빠른 시일 내에 SPA(주식매매계약, Stock Purchase Agreement) 체결을 추진할 예정이며 화중법인(중경, 성도지역) 및 동북법인(심양, 길림지역)의 경우, 지역 유통업체들과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롯데쇼핑은 현지 인수 희망 기업들과의 원활한 매각 협상 및 단기 차입금 상환을 위한 증자를 진행 중이다. 롯데쇼핑은 "이번 증자 금액은 총 6819억원 규모로, 이 중 마트에 사용되는 금액은 약 5800억원, 백화점 관련 건으로 약 1000억원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서비스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