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식음료

반찬도 편의점에서 산다…작년부터 매출 '껑충'

기사입력| 2018-04-24 14:40:52
반찬을 편의점에서 사는 소비자가 급증하고 있다. 과거 편의점 반찬은 라면에 곁들여 먹는 볶음 김치, 단무지 등에 국한됐지만, 최근에는 고등어구이, 스테이크, 제육볶음, 계란말이, 오징어 볶음, 각종 젓갈 등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며 소비자의 발길을 끌고 있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CU(씨유)의 반찬류 연도별 매출 신장률은 2015년 2.4%, 2016년 8.0% 등 한 자릿수로 미미했으나 지난해 13.1%에 이어 올해 1분기에는 42.2%로 껑충 뛰었다. 지난해 CU에서 반찬을 가장 많이 산 연령대는 40대로 28.8%를 기록했다. 30대는 26.4%, 20대는 18.3%로 뒤를 이었다. 중장년층인 50대(15.6%)와 60대 이상(7.0%)도 20% 이상의 비중을 차지했다. 반찬류를 구매하는 남녀 비율은 남성 50.9%, 여성 49.1%로 성별에 따른 수요는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편의점에서 반찬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는 것은 편의점 반찬은 1∼2인 가구가 이용하기 편리한 소포장 제품이 대부분이고, 24시간 언제나 집에서 가까운 점포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을 동시에 갖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편의점 반찬 가운데도 히트 상품이 속속 탄생하고 있다. GS25가 지난해 7월 선보인 '유어스 속초 붉은대게딱지장'은 출시 한 달 만에 43만개가 팔렸고 최근까지 290만개가 판매됐다. 또 세븐일레븐이 지난달 9일 출시한 냉장 반찬 '밥통령 연어장'도 출시 40일 만에 50만개 이상 팔렸다.

CU 관계자는 "편의점이 1인 가구의 냉장고 역할을 하면서 도시락뿐 아니라 밑반찬으로까지 먹거리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며 "이런 추세에 맞춰 업체마다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올해 관련 매출이 2∼3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식음료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