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서울 강북 전세거래 8년여만에 최저치…역전세난 조짐 심화

기사입력| 2018-04-23 13:29:51
서울 강북의 전세거래가 8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KB국민은행 주간 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4월16일 기준 서울 강북 14개구의 전세거래지수는 13.6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0년 1월 4일 이후 약 8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일반적으로 전세거래지수는 전세 계약의 활발함을 0~200 범위로 나타내는 지표이며 0에 가까울수록 거래가 한산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 전세거래지수는 16.5로, 지난해 10월9일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전국의 전세거래지수 역시 2016년 10월 마지막 주 이후로 단 한 차례도 25를 넘기지 못하면서 침체기를 맞고 있다.

거래가 한산해지면서 전셋값도 하락 중이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10월 16일 이후로 반년째 하락 또는 보합 행진을 보이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도 지난 9일 전주보다 0.03% 내렸다. 16일에는 전주 대비 보합, 전월보다는 0.02%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 전셋값이 하락한 것은 2012년 8월 6일 이후 처음이다.

이같은 추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입주물량이 올해도 쏟아지기 때문이다.

지난해 한 해 동안 전국 입주물량은 약 39만 가구였으며 올해는 44만 가구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올해 입주물량 가운데 16만 가구 이상은 경기도 지역에 들어설 전망이다.

부동산 관계자는 "집주인이 세입자를 구하지 못하는 역전세난 조짐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매매가격 역시 하락세를 보이면서 '깡통전세' 우려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