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자동차

토요타 프리우스C 1개월만에 350대 계약…연간 목표의 40% 달성

기사입력| 2018-04-16 11:23:34
프리우스 C
토요타 코리아는 지난달 14일 런칭한 프리우스 C의 누적 계약대수가 350대를 돌파하며 한 달여 만에 연간 판매목표의 40%가 넘는 수치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구매 고객의 절반이 20, 30대로 젊은 층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토요타 코리아 영업부 홍병호 부장은 "프리우스 C는 토요타에서 프리우스 다음으로 가장 많이 판매된 하이브리드 모델로 그 명성에 맞게 런칭 전부터 많은 분들의 문의가 있었다"며, "다양한 컬러 이외에도 경제적인 도심 연비, 컴팩트한 사이즈, 구매 시 세제 감면과 구매 이후에도 누릴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이 젊은 고객에게 잘 어필 된 것 같다"고 호조의 이유를 꼽았다.

2011년 처음 출시된 프리우스 C는 프리우스 라인업의 막내에 속하는 소형차로 작년까지 152만대의 글로벌 누적 판매를 기록한 인기 모델이다.

토요타 코리아에 따르면 1.5ℓ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기반으로 한 19.4㎞/ℓ의 높은 연비효율과 친환경성, 젊고 세련된 감성의 12가지 외장 색상을 강점으로 내세운다.

하이브리드 배터리를 뒷좌석 하단에 넣어 넉넉한 적재공간을 확보했고 동급 최다 수준인 총 9개의 SRS 에어백과 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를 기본으로 장착했다.

프리우스C 구매 고객은 하이브리드차 구매 혜택인 최대 310만원의 세금 감면에 정부 보조금 50만원까지 총 360만원을 절감할 수 있다.

또한 도심 혼잡 통행료 감면, 공영 주차장 이용료 최대 80% 할인, 하이브리드 메인 배터리 10년 또는 20만㎞ 무상 보증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프리우스C의 판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2490만원이다.

토요타 코리아는 지난달 14일 열린 출시행사에서 "올해 프리우스C의 판매 목표는 800대"라고 밝힌 바 있다.

프리우스 C의 시승 및 구매와 관련한 사항은 전국 토요타 전시장에 문의하면 된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자동차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