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식음료

1인 가구 증가로 '혼밥족' 위한 가정간편식 매출 증가세

기사입력| 2018-03-14 14:41:28
최근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이른바 '혼밥족'을 위한 가정간편식(HMR)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최근 3년간 가정간편식 상품의 매출 추이를 분석한 결과, 2016년 8.2%, 2017년 6.0%, 올해 1∼2월 7.2%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1인 가구 비율은 2016년 27.8%였다. 이로 인해 편의점 등을 중심으로 삼각김밥과 도시락 등 간편식에 대한 수요도 커지는 추세다.

특히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편의점 삼각김밥과 도시락의 매출은 2015년까지만 해도 삼각김밥이 매 분기 최저 100억원 이상 매출 차이로 도시락보다 많이 팔렸으나, 2016년 3분기에는 약 25억원 차이로 도시락에 역전됐다. 이는 간단하고 저렴하게 한 끼를 때우기보다는 가격이 비싸지만 만족감이 높은 프리미엄급 상품을 선택하려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그러면서 매출도 덩달아 올라가고 있는 것.

롯데마트도 최근 도시락 매출 신장률이 2016년 66.5%, 2017년 34.6%, 올해 1∼2월 10.5%를 기록하며 전체 가정간편식 매출 신장률보다 높았다. 롯데마트에서는 영양 균형을 맞춰 제대로 된 한 끼가 가능한 집밥 수준의 '해빗'(Hav'eat) 건강 도시락이 인기를 끌고 있다.

임경미 롯데마트 대용식 상품기획자(MD)는 "즉석 동결 기술의 발달로 원물 자체의 맛과 향, 식감 등을 잘 보존할 수 있어 1인 가구가 증가할수록 냉동 대용식 시장이 더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식음료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