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식음료

해태제과, '고향만두'를 과자로 만든 3D 입체과자 '火낙辛낙' 출시

기사입력| 2018-03-05 14:22:25
해태제과(대표이사 신정훈)는 국민 간식인 '고향만두'를 과자로 만든 3D 입체과자인 '火낙辛낙'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해태제과는 "화낙신낙은 전통 먹거리인 만두의 모양과 맛을 담아낸 3D 입체과자로 매운 낙지 맛의 고향만두의 '불낙교자'를 재해석한 매콤한 과자"라며 "초기부터 만두개발팀이 합류해 만두 본연의 특징을 살렸다"고 설명했다.

과자 크기는 5.5㎝로 해태 16g 만두제품(6.5㎝)과 비슷하며, 만두를 빚을 때 생기는 가장자리 자국까지 표현했다.

또한 현재 판매 중인 '불낙교자'만두에 들어가는 소스를 과자에 사용할 수 있도록 분말로 개발해 맛도 살렸다. 기존 3D 과자와 가장 큰 차이는 반죽이다. 보통은 조직이 딱딱하지만 성형이 용이해 소맥(밀가루)에 옥수수나 감자전분을 섞는 반면, 이 제품은 배합비율이 만두와 동일해 부드러운 식감이 확연하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만두와 같은 배합비를 고수하다 보니 3D 입체감을 살리는 것이 어려웠다"며 "3D 신공정을 통해 1년여의 테스트 기간을 거쳐 문제를 해결했다"고 말했다.

봉지에는 고향만두라는 로고가 찍혀 있다. '화낙신낙'이라는 브랜드는 소비자의 선택으로 결정됐다. '화낙신낙'은 TV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신입사원편에서 개그맨 조세호가 제안한 이름이다. 34만명이 참여한 SNS 이벤트에서 양세형이 제안한 '시뻘만두'를 누르고 최종 선정됐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익숙하면서도 색다른 맛으로 높은 반응을 보이는 시장"이라며 "국민 간식인 만두는 처음이어서 고객들의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 말했다.

식음료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