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구직도 안하고 그냥 쉰 청년 30만명…최악 실업률에 '니트족' 늘어

기사입력| 2018-01-11 16:09:52
지난해 경제활동도 안 하고 특별히 하는 일 없이 쉬는 청년이 3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비경제활동인구 중 경제활동을 하지 않은 이유가 '쉬었음'으로 분류된 청년층(15∼29세)은 30만1000명으로 2016년(27만3000명)보다 2만8000명 늘었다. 전체 청년층에서 '쉬었음'으로 분류된 이들이 차지하는 비율도 2016년 2.9%에서 2017년 3.2%로 0.3% 포인트 높아졌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취업자도 실업자도 아닌 이들로 일할 수 있는 능력은 있으나 일할 의사가 없거나, 일할 능력이 없어 노동 공급에 기여하지 못하는 이들을 지칭한다. 비경제활동 사유는 진학준비, 육아, 가사, 교육기관 통학, 연로, 심신장애, 입대 대기, 쉬었음 등으로 분류된다.

유럽 등에서는 교육·직업훈련을 받지도 않고 취업도 하지 않는 젊은층을 의미하는 니트(NEET·Not in Education, Employment or Training)족이 사회 문제가 되고 있는데,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에 해당하는 젊은이들이 이들과 비슷한 문제를 겪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편 '쉬었음' 청년층은 역대 최고 수준의 청년 실업률 속에서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청년층의 작년 실업률은 9.9%로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은 청년층이 22.7%로 2016년보다 0.7%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