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부동산

작년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 100조원 늘어…전국은 2365조원

기사입력| 2018-01-11 13:52:51
지난해 강남 재건축 등의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이 100조원 가까이 늘어나 86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의 전체 아파트 시가총액도 전년보다 약 10% 증가해 230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은 약 867조602억원으로 2016년(767조2597억원) 대비 99조8005억원(13.0%) 늘었다.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에도 강남권 재건축은 물론 서울 도심 등의 일반 아파트값까지 일제히 오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해 재건축 추진 단지 등의 영향을 받은 강남구의 아파트 시가총액은 2016년(123조1406억원) 대비 13% 늘어난 139조5937억원으로 서울에서 가장 높았다.

또한 잠실 주공5단지 등 대규모 재건축 단지들이 강세를 보인 송파구는 작년 말 기준 시가총액이 102조499억원으로 2016년(84조617억원) 대비 21.8% 늘었다.

강남구에 이어 두번째로 송파구 역시 시가총액 100조원대 시대를 열었다.

서초구의 시가총액은 2016년 대비 12.2% 증가한 98조3836억원으로 100조원에 육박했다.

시가총액의 상승폭으로 보면 서울 도심권 아파트가 더 컸다.

종로구의 경우 2006년 4조7756억원이던 시가총액이 지난해 7조902억원으로 48.5%나 급증했다.

중구의 아파트 시가총액(8조6553억원)은 2016년 대비 20.1% 늘었고, 성동구(36조7126억원)도 시가총액이 19.3% 증가했다.

전국의 시가총액은 전년 대비 9.2% 증가한 2365조6587억원으로 파악됐다.

경기도의 시가총액은 660조9237억원으로 1년 만에 7.6% 늘었다.

이밖에 대구시(123조6872억원)는 전년 대비 7.0%, 부산(173조5678억원)는 5.5% 각각 증가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부동산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