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식음료

치킨업계 가격인상 카드 '만지작'…'처음은 피하자' 업체들 눈치작전 치열

기사입력| 2018-01-09 14:17:58
지난해 가격인상을 시도했다가 정부의 압박으로 주저앉은 치킨 프랜차이즈업계가 올들어 다시 가격인상을 고려 중이다. 최근 배달 수수료 인상과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란 명분을 내세우고 있다. 본사의 의견이 아닌 가맹점주들의 요청이 거세다고 강조한다. 다만, 가격인상을 하겠다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업체는 보이지 않는다. 가격인상은 확정적이지만 다른 업체가 가격 인상을 선언하면 따라가겠다는 분위기가 강하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최저임금 16.4% 인상 등으로 인건비 부담이 커지고 최근 배달 수수료까지 오름에 따라 치킨 프랜차이즈업계가 가격 인상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가격 인상 발표 뒤 정부의 눈 밖에 나며 전방위적인 압박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감에서 선뜻 나서는 업체가 없을 뿐 가격 인상은 확정적"이라며 "수년 간 치킨 가격이 제자리라 인상 요인이 누적된 데다 올해 최저임금까지 대폭 인상되면서 대부분 업체가 가격 인상 로드맵을 완료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게다가 지난달 29일을 KFC가 치킨·햄버거 등 24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5.9% 인상한 전례가 있다. KFC는 원자재·인건비 상승을 명분으로 주요 치킨업체 중 가장 먼저 가격을 올렸지만 정부가 아무런 규제를 하지 않았다. 지난해 가격 인상을 발표하며 정부의 압박을 받은 BBQ나 가격인상을 포기했던 교촌치킨 입장에선 억울한 상황이다. 일단 BBQ·교촌치킨 등 치킨업체 대다수는 KFC의 가격인상 사례를 바탕으로 지난해 하지 못했던 가격인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KFC의 가격인상 이후 업계 내 가격인상의 필요성은 더욱 커졌다"며 "KFC가 가맹점 확대 위주의 치킨 전문 프랜차이즈업체가 아니란 점에서 가격인상이란 총대를 누가 멜지 업체 간 눈치싸움이 치열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식음료 관련기사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