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한국-러시아 기업협의회' 출범…CJ대한통운 회장사 맡아

기사입력| 2017-12-07 15:37:12
대한상공회의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우리기업의 러시아 진출 활성화를 위한 '한-러 기업협의회' 출범식을 7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개최했다.

한-러 기업협의회는 세계 경제규모 11위(한국)와 12위(러시아) 국가 간 교류라고 보기에는 미약한 수준에 머물렀던 러시아와의 경제협력 확대를 위한 민간 협의체 역할을 하게 될 예정이다.

이날 출범식에는 현대건설, 삼성전자, SKT, KT, 한국전력공사, KCC 등 러시아에 이미 진출했거나 진출에 관심 있는 153개 기업, 200여명의 기업관계자가 참석했다.

최근 북극항로 개척, 극동지역 항만개발 투자 등 러시아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 중인 CJ대한통운이 한-러 기업협의회의 회장사를 맡았고, 러시아에 이미 진출한 포스코대우, 현대엔지니어링, 롯데호텔, 신동에너콤, 한국통산 등 총 5개의 대기업 및 중견기업이 부회장단을 구성했다.

한-러 기업협의회의 전반적인 운영을 지원하는 간사기관은 대한상의와 코트라가 맡았다. 대한상의는 전체회의의 분기별 개최 및 협의회 운영지원을 총괄하고, 코트라는 수출마케팅, 투자진출 등을 통한 기업의 러시아 진출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쪽에서는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가 사전 구축된 소통채널을 활용, 한-러 기업협의회에서 제기된 기업들의 애로사항 해결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페투호프 러시아 극동투자수출청 청장은 "러시아 정부는 극동 지역 투자 유치를 위해 사회보장세 및 법인세 인하 등 각종 세제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며 우리기업의 극동지역 투자를 요청하였고, 석유화학, 광물자원개발, 전력, 농업, 수산업, 목재가공, 기계제작, 관광, 교통물류, 보건 등 우리기업 관계자들에게 유망한 투자 분야를 소개했다.

코트라에서는 우리 기업의 극동지역 진출 성공 사례 등을 포함한 극동지역 진출 전략 설명을 통해 러시아 극동지역 관심 기업들에게 진출 방안을 제시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지난 9월 한-러 정상회담에서 극동지역 개발에 한국 금융이 참여하기로 합의한 후 체결된 20억달러 규모의 투자금융 지원 플랫폼(극동지역 금융협력 이니셔티브)을 소개했다.

한-러 기업협의회는 앞으로 대러시아 민간경협을 주관하는 실질적인 소통창구로 운영될 예정이다. 기업협의회의 분기별 전체회의 등을 통해 수렴된 의견은 북방경제협력위원회를 통해 양국 정부로 전달되며, '동방경제포럼'을 포함한 러시아 관련 국내외 행사에 주도적으로 참가할 예정이다.

초대 회장인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는 "러시아와 한국은 상호보완적 경제구조를 가졌다"면서 "앞으로 기업협의회를 통해 한국 기업의 러시아 진출이 더욱 활발해지고, 양국이 더불어 발전할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