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기타

'개통 1주년' SRT 이용객 2천만명 육박…총 1639만km 운행

기사입력| 2017-12-07 11:15:59
오는 9일 개통 1주년을 앞둔 수서고속철 SRT의 이용객수가 200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운영사인 SR은 "지난해 12월9일 개통 이후 지난 3일까지 일평균 5만2280명, 누적고객 총 1882만명이 SRT를 이용했다"고 7일 밝혔다.

노선별 이용고객은 경부선 1434만명(76.2%), 호남선 448만명(23.8%)으로 나타났으며, 탑승객들은 수서-부산(15.4%), 수서-대구(12.2%), 수서-광주송정(7.8%), 수서-대전(6.7%), 수서-울산(4.4%) 구간 순으로 이용했다.

주요 역별 이용객은 수서 1220만명, 부산 551만명, 동대구 442만명, 대전 267만명, 광주송정 218만명, 동탄 209만명 순이었다.

SRT회원으로 가입한 고객 역시 전국적으로 고른 분포(각 시·도별 인구 기준)를 보였다.

SRT 회원은 3일 현재 246만명으로, 인천·경기 거주자가 30.24%로 가장 많고, 서울 29.65%, 부산·울산·경남 15.71%, 대구·경북 8.22%, 광주·전남 7.26%, 대전·충남 5.71%를 나타냈다.

SRT는 1년 동안 총 4만3800회 운행하며 약 1639만km를 달렸으며 UIC(국제철도연맹) 기준 정시율은 99.85%를 기록했다.

이승호 SR 대표이사는 "SRT의 혁신과 안전, 서비스를 믿어준 고객분들 덕분에 SRT가 빠르게 자리잡을 수 있었다"며 "고객 눈높이에 맞는 서비스는 물론 끊임없는 개혁과 변화를 통해 우리나라 고속열차 문화를 계속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개통 1주년을 맞아 SR은 다양한 고객 감사 행사를 개최한다.

8일 SRT 수서역에서는 2016년 12월 9일에 태어난 유아 6명을 선정해 'SRT 평생친구'를 맺고 생일축하 잔치를 한다. 이어 고객들이 마련한 공연이 열리고 희망우체통도 제막한다.

9일에는 수서역, 동탄역, 지제역에서 황금계란 2만개를 증정하는 에그(Egg) 페스티벌이 열리며, 열차에서는 뮤직콘서트가 열린다. 또 수서역에서는 양준혁, 이종범, 송진우, 이병규 등 프로야구 레전드의 팬사인회, 샌드아트, 버블아트 등 다양한 고객감사 행사가 열린다.

특히 9일 SRT를 이용하는 회원 모두에게는 30% 운임할인 쿠폰을 지급할 예정이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기타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