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뉴스

식음료

일부 편의점 도시락 제조업체, 위생관리 허술

기사입력| 2017-11-30 15:04:26
1인 가구와 혼밥문화 확산으로 편의점 도시락이 인기를 끄는 가운데 일부 제조업체의 위생관리 상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0월 23일부터 이달 17일까지 한 달간 편의점 도시락 제조업체 등에 원료를 공급하는 식품제조업체 82곳을 점검한 결과, 이중 11곳을 식품위생법 위반혐의로 적발하고 행정조치를 내렸다고 30일 밝혔다.

주요 위반 내용은 '위생적 취급기준'을 위반이 7곳이었다. 자가품질검사 미실시(2곳), 보존기준 위반(1곳), 품목제조보고 미실시(1곳)한 곳도 이번에 적발됐다.

이중 경기 동두천시의 A업체는 거미줄이 생기고 곰팡이가 피는 등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단무지 제조를 하다가 걸렸다.

충남 천안시의 B업체는 절임식품을 제조·판매하면서 2016년 1월 9일∼11월 21일 6개월 간격으로 주기적으로 받아야 하는 자가품질검사를 하지 않았다.

식약처는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생활패턴과 식습관이 변하는 추세에 맞춰 국민 다소비 식품의 안전관리를 보다 강화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식음료 관련기사

의견이 0개가 있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자동완성방지 보이는 순서대로
숫자 및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고발합니다

고발하러가기버튼
공백
공백

창업정보

더보기

하단테마 카테고리모음